경제

서울경제

삼성전자 노사, 9% 임금인상..신입 초봉 5150만원

윤경환 기자 입력 2022. 04. 29. 11:45 수정 2022. 04. 29. 18:29

기사 도구 모음

임금 협상으로 진통을 겪던 삼성전자(005930) 노사가 결국 올해 임금을 평균 9% 인상하는 안에 최종 합의했다.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29일 직원 공지문을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체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와 별도로 조합원 4500명 규모의 노동조합과도 임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7.5%보다 더 높아..LG전자 8.2%와 유사
유급휴가 3일 신설..노조와의 별도 협상도 진행 중
서울 서초동 삼성 사옥. /연합뉴스
[서울경제]

임금 협상으로 진통을 겪던 삼성전자(005930) 노사가 결국 올해 임금을 평균 9% 인상하는 안에 최종 합의했다.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29일 직원 공지문을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 10년 내 최대 인상률이었던 지난해 7.5%보다 1.5%포인트 더 높은 수준이다. 기본인상률 5%와 성과인상률 평균 4%를 합친 수치다. LG전자의 평균 임금 인상률 8.2%와 비슷한 선에서 타결됐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전체 직원에게 지급하는 총연봉 재원의 증가율이다. 기본 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진다. 개인별 임금 인상 수준은 고과에 따라 다를 수 있다는 얘기다. 개별 고과에 따라 임금은 최대 16.5% 오르게 된다. 대졸 신입 사원 초봉도 5150만 원 수준까지 오르는 것으로 추정됐다.

당초 노사협의회 측은 15% 이상의 인상률을 사측에 요구했다. 다만 최근 불확실성이 높아진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9%선에서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노사는 또 임직원 유급휴가 3일 신설, 배우자 출산휴가 기존 10일에서 15일로 확대 등의 복리 후생 방안도 도출했다.

삼성전자 노사는 매년 3월 초 임금 협상을 마무리했으나 올해는 이례적으로 4월 말까지 이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올 2월부터 11차례나 협의를 진행했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 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다. 한편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와 별도로 조합원 4500명 규모의 노동조합과도 임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노조는 현재까지 사 측과 19번 협상을 가졌으나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