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더팩트

신입 초봉 얼마? 삼성전자, 올해 임금 인상률 9% 합의

이성락 입력 2022. 04. 29. 15:26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 올해 임금 인상률이 평균 9%로 최종 합의됐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기본 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지는 것으로, 개인별 임금 인상 수준은 고과에 따라 달라진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다.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 인상률을 정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직원 따라 최대 16.5%까지…신입 첫 해 연봉 5150만 원

삼성전자의 올해 임금 인상률이 평균 9%로 최종 합의됐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삼성전자 올해 임금 인상률이 평균 9%로 최종 합의됐다. 신입사원 첫 해 연봉의 경우 5150만 원으로 오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이날 오전 직원들에게 임금 인상 관련 내용을 공지했다.

전 사원 평균 임금 인상률은 9% 수준이다. 평균 임금 인상률은 기본 인상률에 개인 고과별 인상률을 더해 정해지는 것으로, 개인별 임금 인상 수준은 고과에 따라 달라진다.

당초 노사협의회는 15.72% 인상을 사측에 제시했지만, 최근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인상률을 낮춰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선에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임금 인상률은 최근 10년 내 최대 인상률이었던 지난 7.5%보다 1.5%포인트 높은 수치다. 경쟁사 LG전자의 8.2%보다도 웃도는 수준이다.

업계는 직원에 따라 임금이 최대 16.5%까지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대졸 신입사원 첫 해 연봉은 5150만 원 수준으로 높아졌다.

노사협의회는 유급휴가 3일 신설, 배우자 출산 휴가 기존 10일에서 15일로 확대 등 복리 후생 방안도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다.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 인상률을 정해왔다. 통상 2~3월이면 합의를 도출했지만, 올해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4월 말까지 이어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노사협의회와 별도로 노조공동교섭단과도 임금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전체 직원 11만명 중 약 4%(약 4500명)가 가입된 노조공동교섭단은 지난 13일부터 이재용 부회장 자택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