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농어촌공사 경남, 농지연금 가입 2만건 돌파

김기진 입력 2022. 04. 30. 17:14

기사 도구 모음

한국농어촌공사는 경남지역본부(본부장 김영육)는 '농지연금' 경남 지역 2만번대 첫 가입자인 정혜선(62·경남 창녕)씨의 가입을 축하하고 기념품을 지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정 씨는 전후후박형 상품에 가입해 초기 10년간은 월 136만 원을, 이후부터는 매월 95만원을 받게 된다.

정 씨는"농지연금 가입후 또 다른 계획을 할수 있어 행복하며 걱정없이 노후를 보내게 돼서 든든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지연금 가입 2만건 돌파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는 경남지역본부(본부장 김영육)는 '농지연금' 경남 지역 2만번대 첫 가입자인 정혜선(62·경남 창녕)씨의 가입을 축하하고 기념품을 지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정 씨는 전후후박형 상품에 가입해 초기 10년간은 월 136만 원을, 이후부터는 매월 95만원을 받게 된다.

연금 수령과 함께 해당 농지를 직접 경작해 농업소득도 동시에 확보하게 되었다.

정 씨는“농지연금 가입후 또 다른 계획을 할수 있어 행복하며 걱정없이 노후를 보내게 돼서 든든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농지연금은 지금까지 9057억을 집행했으며, 가입자 월 평균 지급액은 97만원(‘22년3월기준)으로 시행 초부터 꾸준히 농업인의 노후생활 안정을 지원해오고 있다.

실제 농지연금은 도입 이래 연평균 27%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 4년 동안 가입자가 만 명에서 2만 명으로 두 배 성장했다.

농지연금은 국가가 실시하는 제도로 부부 모두 평생 보장받을 수 있고, 담보농지는 계속 경작하거나 임대해 추가 소득 창출이 가능하다는 장점과 안정적 노후에 대한 수요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한국농어촌공사가 고령농업인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 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농지연금' 가입 홍보 포스터. (이미지=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여기에 6억 원 이하까지는 담보 농지에 대한 재산세가 면제되고 월 185만원까지는 압류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수급 전용계좌를 이용할 수도 있다.

특히 올해 2월부터는 가입연령이 만 65세에서 만 60세로 낮아진 데다가 저소득층과 장기영농인 우대형 상품이 출시되고 있다.

김영육 경남지역본부장은 “공사에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도개선으로 농지연금을 더 좋은 제도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지연금은 만 60세 이상, 영농경력 5년 이상인 농업인으로 소유 농지가공부상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 중이면 가입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