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日 방위성, 동해에 무인기 상시 배치 검토.. 극초음속 무기 감시용"

최진주 입력 2022. 05. 01. 12:50

기사 도구 모음

일본 방위성이 동해와 동중국해 상공에 다수의 무인기(드론)를 상시 띄워 감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장시간 공중을 비행할 수 있는 고정익 무인기 수 기∼수십 기로 구성된 팀을 동해나 동중국해에 구역별로 편성,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연료 보급이 필요하면 무인기가 교대하는 방식으로 일대를 상시 감시하는 태세를 유지하고 기존 MD 시스템을 이용해 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산케이신문 보도
지난 4월 12일 동해에서 열린 미일 합동훈련 중 에이브러햄 링컨호(왼쪽)와 JS콩고호(앞쪽)가 항해하고 있다. 일본 해상자위대 제공. AP 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이 동해와 동중국해 상공에 다수의 무인기(드론)를 상시 띄워 감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현재의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극초음속 무기 등을 탐지, 추적하기 위해서다.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장시간 공중을 비행할 수 있는 고정익 무인기 수 기∼수십 기로 구성된 팀을 동해나 동중국해에 구역별로 편성,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무인기는 탑재한 소형 적외선 센서로 저공을 감시하고 확보한 데이터를 지상 기지로 송신한다. 연료 보급이 필요하면 무인기가 교대하는 방식으로 일대를 상시 감시하는 태세를 유지하고 기존 MD 시스템을 이용해 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방위성은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본예산에 이와 관련한 조사연구비를 1억엔(약 9억7,000만원) 반영했다.

무인기 투입은 극초음속 무기에 대응하는 방안으로 고려되고 있다. 중국이나 러시아 등에서 개발 중인 극초음속 활공 무기(HGV) 등은 통상의 탄도미사일보다 낮은 고도를 마하 5 이상의 속도로 날기 때문에 대공 레이더망을 빠져나가며 종래의 MD 시스템으로는 탐지가 늦고 추적하기도 어렵다.

미국은 신형 미사일에 대처하기 위해 고도 300∼1,000㎞에 1,000개 이상의 소형 적외선 관측 위성을 투입하는 이른바 위성군(satellite constellation)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고도 3만6,000㎞의 정지 궤도에서 활동하는 조기 경계 위성보다 지상에 가까운 곳에서 감시해 신형 미사일을 탐지하는 계획으로, 2년 후 시험 운용을 목표로 한다.

주변 지역에서 데이터를 공유하기 위해 방위성도 위성군 전략 참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다수의 위성을 고속 통신망으로 연결해 고도의 연산 처리를 실현할 수 있는지는 불투명해, 별도로 무인기 활용한 감시 태세 구축을 검토하게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방위성은 우선 상시 감시 태세가 가능한지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