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증여세 탈루' 집중 검증에 이종호 "업무 집중하느라 몰라"

강민구 입력 2022. 05. 03. 13:56

기사 도구 모음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 세무사에게 일임한 일이며, 자신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3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부부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 문제를 잇달아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윤영찬·우상호 의원 질타.."세금 탈루 의혹 강해"
이종호 "납세의무 성실히 해와..세무사에게 일임"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 세무사에게 일임한 일이며, 자신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3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은 부부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해 문제를 잇달아 지적했다. 이 후보자가 지난 2012년말에 아파트 지분 등 약 11억 4000만원 상당의 지분을 부인에게 증여하뒤 10여년이 지난 장관 지명 당시까지 부부간 증여 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로 삼은 것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집주인이 부부간 증여세 탈루에 대해 몰랐고 세무사 등이 시키는 방식으로 했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절세 방법 중 하나인데 자신은 몰랐다고만 하는 것이 정직하지 않다”고 추궁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질의에서 이를 거들며 이종호 후보자에게 “장관 지명 후 사흘만에 증여세 납부 신고를 했는데 정말 몰랐는가”라고 묻자 이 후보자는 “세무 지식이 없고, 업무에만 집중하다보니 그런 부분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다시 “통상 부부간 지분 신고 과정에서 절반씩 나누는 것이 아닌 4대 6으로 나눈 부분이 정상적이지 않다”며 “13억원이 넘는 집을 공동 명의로 하면 세액공제한도인 6억원을 넘기 때문에 이를 회피하려고 한 게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배우자를 배려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고 법무사 등에게 일임해 시키는대로 했다”고 답변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이에 대해 후보자가 의혹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세금고지서가 나오면 한 번도 연체한 적이 없고 성실히 납부하는게 철칙이라고 생각했는데 불찰”이라며 “이 건 외에는 유사 건이 없고, 단순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고 말했다.

강민구 (scienc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