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신간]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나의 친애하는 불면증

성도현 입력 2022. 05. 04. 16:04

기사 도구 모음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국 최초의 리필 스테이션(refill station)으로 주목을 받은 서울 마포구 망원동 '알맹상점'의 세 공동 대표가 쓴 첫 책이다.

책은 동네 시장의 비닐봉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싶어 모인 저자들이 어쩌다 사장이 되기까지 고군분투기, 쓰레기를 하나라도 더 자원으로 활용하려는 노력, 시민들과 함께 목소리를 모아 기업과 국가를 변화시키는 캠페인 등을 소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 알맹이만 팔아요, 알맹상점 = 고금숙·이주은·양래교 지음.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상황에서 한국 최초의 리필 스테이션(refill station)으로 주목을 받은 서울 마포구 망원동 '알맹상점'의 세 공동 대표가 쓴 첫 책이다.

책은 동네 시장의 비닐봉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싶어 모인 저자들이 어쩌다 사장이 되기까지 고군분투기, 쓰레기를 하나라도 더 자원으로 활용하려는 노력, 시민들과 함께 목소리를 모아 기업과 국가를 변화시키는 캠페인 등을 소개한다.

알맹상점은 손님들에게서 종이팩, 병뚜껑, 말린 커피 찌꺼기 등 쓰레기를 받아 재활용과 재사용이 가능한 곳으로 보내기도 한다. 이익이 나지 않는 일을 계속하는 이유는 쓰레기를 어떻게든 활용해 자원으로 순환시키고 싶은 간절함, 즉 쓰레기에 진심인 마음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위즈덤하우스. 280쪽. 1만6천원.

▲ 나의 친애하는 불면증 = 마리나 벤저민 지음. 김나연 옮김.

영국 작가인 저자가 불면증을 주요 소재로 삼아 정리한 에세이다. 어떻게 하면 불면 증세를 없앨 수 있을지 같은 병리학적 접근은 아니며, 잠들지 못한 숱한 밤을 겪으며 잠과 불면증에 대해 연구한 내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책이 여성의 불면증에 초점을 맞춘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저자는 늘 순수함을 유지한 아버지와 걱정거리를 달고 산 어머니를 비교함으로써 불균형한 권력관계를 보여주는 하나의 예시가 될 수 있다고 적었다.

또 낮에 짠 수를 밤이면 다시 풀어 실타래를 감은 오디세우스의 아내 페넬로페의 행위를 재해석하고, 여성이 행하는 노동이 그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하기도 한다.

마시멜로. 208쪽. 1만4천원.

raphael@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