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미국 "한국, 우크라 도울 무기 대신 전해줄게" 제안

강주리 입력 2022. 05. 10. 15:36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무력 침공으로 열세에 몰려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한국으로부터 무기를 제공받아 우크라이나에 대신 전달하는 방안을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위기에 처한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 피난민을 돕기 위해 침공 나흘 만에 10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긴급 제공하기로 결정했고 이후에도 비살상무기에 한해 추가 지원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스틴 미 국방 장관 밝혀

정부, 살상무기 우크라 지원 거부에 제안
첫 한미정상회담서도 문제 논의 가능성
尹정부, 한러관계 악화·경제 타격 우려 고심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3일(현지시간) 상원 세출 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워싱턴 EPA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무력 침공으로 열세에 몰려 있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한국으로부터 무기를 제공받아 우크라이나에 대신 전달하는 방안을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정부는 살상무기에 대한 우크라이나 지원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10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지원’을 주제로 열린 43개국 국방 고위 관계자와의 화상회의를 통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측의 이런 제안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고려해 우크라이나에 무기류 등을 직접 지원하는 데 난색을 표한 국가들에 대한 것이었다. 정부는 앞서 우크라이나 측의 무기 지원 요청에도 불구하고 ‘살상용 무기는 지원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고수해왔다.

이런 가운데 오는 21일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간의 첫 한미정상회담에서도 관련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단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 또한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할 경우 뒤따를 수 있는 한러관계 악화, 경제계 타격을 우려해 ‘당장 입장을 바꾸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위기에 처한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 피난민을 돕기 위해 침공 나흘 만에 10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긴급 제공하기로 결정했고 이후에도 비살상무기에 한해 추가 지원에 나섰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가운데)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한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 국방장관과 토니 블링컨(오른쪽) 미 국무장관과 함께 서 있는 사진을 미 국방부가 공개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처음으로 우크라이나를 찾은 미 고위급 인사인 두 장관은 이날 방문에서 우크라이나에 3억 2200만 달러(약 4024억원)의 군사 자금 등 7억 달러의 직간접적인 지원을 약속했다.키이우 AFP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0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국군통수권 이양 및 북한 군사동향 등의 보고를 받으며 집무를 시작하고 있다. 2022.5.10 대통령실 제공

강주리 기자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