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국악 교육 축소, 안타깝고 화나"..가수 송가인 교육부에 '분노'

입력 2022. 05. 11. 13:3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송가인이 개정되는 초·중·고교 교육 과정에서 국악 교육이 축소될 위기에 놓였다며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국악계의 거센 반발이 일자 교육부는 지난달 22일 "현행 교육과정 국악 관련 요소를 유지하고 새로운 용어를 추가하는 등 균형 있는 교육과정이 될 수 있도록 논의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과 음악 교과서에서 국악 내용은 삭제되거나 축소되지 않는다"고 맞섰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정 초중고교 교육과정에서 국악 교육 축소
교육부 "다양한 의겸 수렴중" 반박
가수 송가인. /사진=연합뉴스

가수 송가인이 개정되는 초·중·고교 교육 과정에서 국악 교육이 축소될 위기에 놓였다며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지난 어제 자신의 SNS에 '국악 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 포스터를 올리며 "우리나라, 우리 것, 전통음악을 조금이라도 배울 기회를 사라지게 한다면 도대체 우리 학생들은 무엇을 배우고 자라야 할까요?"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사안을 갖고 이야기를 한다는 게 안타깝고 화가 난다"고 토로했습니다.

송가인이 올린 포스터에는 "'2022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시안)'에서 국악 교육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대거 삭제됐다. 시안이 확정된다면 국악 관련 내용이 음악 교과서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게 된다"고 적혀있습니다.

그는 "우리 역사와 전통을 건드리면 안 된다는 것을 교육부 관계자 여러분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부디 많은 분께서 이 중요한 일을 관심 있게 들여다봐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최근 교육부가 공개한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에 따르면 성취기준에서 국악이 삭제됐습니다. 필수가 아닌 '성취기준 해설'에 국악 교육이 통합됐으며 국악의 용어와 개념이 안내된 체계표도 삭제됐습니다.

앞서 이영희, 안숙선, 신영희 등 국가무형문화재 국악 관련 예능보유자 12명은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정효국악문화재단에서 교육부의 국악 교육 축소·배제 방침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국악을) 더 활성화시켜 K컬처를 주도해야 할 시기에 음악 교육과정에서 국악을 뺀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면서 "국악은 일제의 민족문화 말살정책 와중에도 산업화와 서구화 와중에도 꿋꿋하게 지켜온 우리 음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악계의 거센 반발이 일자 교육부는 지난달 22일 "현행 교육과정 국악 관련 요소를 유지하고 새로운 용어를 추가하는 등 균형 있는 교육과정이 될 수 있도록 논의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과 음악 교과서에서 국악 내용은 삭제되거나 축소되지 않는다"고 맞섰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