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국내 최대 규모 바이오축제 열렸다..'바이오 코리아2022' 개막

김병준 기자 입력 2022. 05. 11. 15:11 수정 2022. 05. 11. 15:25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최대 보건산업 행사인 '바이오 코리아 2022'가 11일부터 사흘 간 개최된다.

바이오코리아에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한 학술행사·포럼·투자설명회가 진행된다.

올해 17번째를 맞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열린 바이오 코리아의 학술행사는 총 7개국 150여 명의 국내외 바이오 헬스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년 행사 참여 기업들 만족도도 높아
참관객 대상으로 특별전시관도 운영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바이오 코리아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서울경제]

국내 최대 보건산업 행사인 '바이오 코리아 2022'가 11일부터 사흘 간 개최된다. 바이오코리아에선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위한 학술행사·포럼·투자설명회가 진행된다.

올해 17번째를 맞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열린 바이오 코리아의 학술행사는 총 7개국 150여 명의 국내외 바이오 헬스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바이오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중심으로 첨단치료기술·디지털 헬스·기술비즈니스 등 여러 주제를 다룬다.

존슨앤존슨·머크 등의 다국적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하는 포럼과 투자설명회도 개최된다. 포럼은 바이오 헬스 분야 기업들 간 교류를 통해 기술이전·투자 유치 등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위한 목적으로 운영된다. 투자설명회에서는 제약·바이오·의료기기·헬스케어 기업들이 기술력을 소개하고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경영 전략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행사에 대한 기업들의 만족도는 큰 편으로 전해졌다. 진흥원 관계자는 “행사에 참여한 기업들의 만족도가 크지 않았다면 매년 개최될 수 없을 것”이라며 “매년 행사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행사에 대해 “바이오코리아를 통해 미래기술인 인공지능(AI) 등 디지털 기술과의 결합·재생의료·마이크로바이옴 등 첨단 치료 기술 등의 최신 동향을 알아보고 국내 우수한 바이오헬스 기술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 바이오 코리아에서는 메타버스 홍보관, 국가관 등 주제별 특별 전시관을 운영해 참관객들에게 인공지능 증강현실, 가상현실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김병준 기자 econ_jun@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