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전문가들이 본 솔직한 'K백신 자급화' 전략은?

황재희 입력 2022. 05. 12. 15:24

기사 도구 모음

'백신 주권', 'K백신 자급화'를 위해서는 소수 기업에 지원을 몰아주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러 기업에 기회를 주는 것도 필요하지만 가능성이 큰 기업을 뽑아 끝까지 지원해주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어 "백신의 경우 성공적으로 개발하는 것도 어렵지만 개발 후 기업 입장에서 보면 (지속적인 판매 등)상당한 리스크(위험)를 안고 있는 상황"이라며 "때문에 백신의 경우 정부 부처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성공 가능성 높은 1~2개 기업 지원이 효율적"

(사진=뉴시스)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22 바이오 코리아 ‘K-백신 자급화 현황 및 전략’ 컨퍼런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백신 주권’, ‘K백신 자급화’를 위해서는 소수 기업에 지원을 몰아주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여러 기업에 기회를 주는 것도 필요하지만 가능성이 큰 기업을 뽑아 끝까지 지원해주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12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2022 바이오 코리아 ‘K-백신 자급화 현황 및 전략’ 컨퍼런스에서 정부와 기업 관계자들은 국산 백신 자급화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토론 패널로 참석한 LG화학 제품개발연구소 김태현 팀장은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경우 국내 자급률이 30~40%정도이지만 원액 생산으로만 보면 20%대로 더 내려간다”며 “자급률 측면에서 보면 K백신은 시급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의 경우 성공적으로 개발하는 것도 어렵지만 개발 후 기업 입장에서 보면 (지속적인 판매 등)상당한 리스크(위험)를 안고 있는 상황”이라며 “때문에 백신의 경우 정부 부처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전에도 정부의 지원은 있었으나 다수 업체를 대상으로, 전임상~임상 1상 등 초기 임상에 대해서만 지원하는 것이 주가 됐었다”며 “요즘은 이전보다 좋아지긴 했으나 집중 지원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백신 등 의약품 개발의 경우 초기임상보다 임상 2상, 3상 등 후기 임상으로 갈수록 연구개발 비용은 몇 배에서 수십 배로 늘어난다.

김 팀장은 “정부는 많은 제조사를 지원하기보다 검증 받은 곳, 그러니까 개발 가능성 등의 검증을 거친 뒤 1~2곳을 정해서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1~2곳을 대상으로 임상 3상까지 과감하게 지원하면 좋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산이 10억원이라면 10개 기업을 선정해 1억원씩 지원하기보다 가능성이 있는 1~2곳에 5억원씩 지원하는 것이 백신 개발 성공을 높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다른 기업들도 정부가 임상 3상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패널로 참석한 유바이오로직스 백영옥 대표는 “임상 허가를 받은 곳은 여러 군데 있지만 갈수록 한계가 하나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정부도 백신을 개발하는 기업들을 끝까지 밀어주는 지원을 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아이진 조양제 기술총괄대표는 정부와 업체가 인정할 수 있는 백신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고, 감염병 위기 시 보다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조양제 기술총괄대표는 “또 올지 모르는 감염병을 대비해 정부가 비임상시험을 직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 등을 미리 준비한다면 우왕좌왕 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사용해보지 않은 원료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등 정부와 업체가 인정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