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휘발유·경유차 2035년부터 유럽 판매금지로 '한 발짝 더'

김지숙 입력 2022. 05. 12. 16:46 수정 2022. 05. 12. 16:54

기사 도구 모음

유럽연합(EU) 의회 환경위원회가 2035년부터 휘발유·경유 차량의 신규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EU 집행위원회(행정부 격)의 계획을 지지했다고 로이터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7월 EU 집행위는 203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21년 대비 100% 줄이는 방안을 마련했으며, 이번에 유럽의회 환경위의 승인을 받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럽연합(EU) 의회 환경위원회가 2035년부터 휘발유·경유 차량의 신규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EU 집행위원회(행정부 격)의 계획을 지지했다고 로이터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지난해 7월 EU 집행위는 203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21년 대비 100% 줄이는 방안을 마련했으며, 이번에 유럽의회 환경위의 승인을 받았습니다.

이는 2035년부터 등록되는 모든 신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0’이 되는 걸 의미하는 것이어서 화석연료인 휘발유와 경유를 쓰는 차는 설 자리를 잃게 됩니다.

유럽의회 환경위의 승인에 따라 유럽 의회가 수개월 이내에 투표로 최종 결정을 하게 되며, 각 회원국의 승인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EU 집행위는 기후변화에 대응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룬다는 목표를 정하고 이를 위한 대규모 탄소 배출 감축 계획을 제안했으며, ‘2035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 100% 감축’도 그 실천 방안의 하나입니다.

탄소 중립은 온난화를 유발하는 탄소 배출량을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 탄소 감축 및 흡수 활동을 통해 상쇄, 실질적인 순 배출 총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합니다.

EU 의회 환경위의 얀 하위테마 의원은 “이산화탄소 감축 목표에 맞춰 자동차 산업의 명확성을 높이고 혁신과 투자를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EU는 화석연료 차를 없애고 대신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인 전기차로 전환을 가속하고 있습니다. 폭스바겐(폴크스바겐)을 비롯해 세계적 자동차 기업들은 2035년까지 유럽에서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를 중단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EU는 각 회원국이 주요 도로에 전기차용 공공 충전소를 설치토록 하는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김지숙 기자 (jskim8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