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중국산 폴더블폰 또 난리 나겠네..삼성 '신무기' 공개 [영상]

최수진 입력 2022. 05. 12. 21:01 수정 2022. 05. 13. 09:22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에서 독주하는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위나 좌우로 쭉쭉 늘어나는 형태의 '슬라이더블' 폼팩터를 각춘 스마트폰을 내놓을지 업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같은 스마트폰 시제품이 등장하면서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에 이어 슬라이더블 폰까지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를 가져올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폴더블폰에서 삼성전자보다 한 발 늦은 중국 제조사들도 새로운 폼팩터에 대한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디스플레이, 슬라이더블 시제품 공개
폴더블폰 '최초' 이어 폼팩터 혁신 이룰 수 있을지 주목
오포·화웨이 등 중국 또한 폼펙터 혁신 선점 노려
롤러블이나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폰 등 공개
영상=삼성디스플레이 유튜브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에서 독주하는 삼성전자가 이번에는 위나 좌우로 쭉쭉 늘어나는 형태의 '슬라이더블' 폼팩터를 각춘 스마트폰을 내놓을지 업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폴더블폰 시장에 중국 업체들이 연이어 뛰어드는 가운데 기술 격차를 벌릴 새로운 폼팩터가 될 가능성이 있단 점에서 주목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 유튜브에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서 열린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디스플레이 위크 2022'에 참석해 선보인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스마트폰 시제품이 눈길을 끌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6.7형 슬라이더블 제품을 처음 선보였는데, 이 제품은 위로 화면이 확장되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영상을 보면 일반적인 바(bar) 형태의 스마트폰에서 위쪽으로 디스플레이가 펴지면서 화면이 길게 확장된다.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문서 작업이나 웹서핑에 최적화됐다"고 설명했다.

8.1형의 크기에서 좌우 양옆으로 화면이 길게 늘어나면서 12.4형까지 가로 확장되는 방식의 슬라이더블 제품도 올해 처음 공개됐다. 기존 폴더블폰의 접고 펴는 방식이 아니라 길게 빼는 형식. 휴대성을 높이면서 영화 감상이나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영상=삼성디스플레이 공식 유튜브 채널

 폴더블폰 '최초' 삼성전자, 슬라이더블도 최초?

이같은 스마트폰 시제품이 등장하면서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에 이어 슬라이더블 폰까지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를 가져올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삼성전자는 그간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을 계속 강조해왔다. 이미 두 차례 이상 접는 폴더블폰, 롤러블폰 등과 관련된 특허를 지난해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로부터 승인받았다.

노태문 MX(모바일경험) 사업부장(사장)은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 "폴더블폰이 기술 개발 후 6~7년 뒤 첫 제품을 선보인 것처럼 새로운 폼팩터 또는 제품은 최적의 시점에 출시하는 게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당장 슬라이더블폰과 같은 혁신적 폼팩터의 제품이 나오진 않더라도 시장 상황에 따라 언젠가 출시될 여지가 있다는 얘기다.

슬라이더블폰이 출시된다면 최근 잇따라 폴더블폰을 내놓고 있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과의 격차도 한 발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폰 출하량은 올해 지난해 2배에 달하는 164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폴더블폰 점유율은 80%까지 이를 것이란 게 업계 추측이다.

폴더블폰에서 삼성전자보다 한 발 늦은 중국 제조사들도 새로운 폼팩터에 대한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오포는 지난 3월 스페인에서 열린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2'에서 롤러블폰 실물을 공개했다. 화웨이도 스마트폰을 바깥으로 접어 디스플레이가 외부로 노출이 되는 '아웃폴딩' 방식 스마트폰을 오는 18일 출시할 예정이다.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폰인 화웨이 '메이트Xs 2' 예상 렌더링 이미지. 트위터 캡쳐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