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이데일리

[사설]우려되는 임금발 물가상승, 마의 악순환 고리 끊어야

입력 2022. 05. 13. 05:00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은행이 물가상승이 4분기 후 임금상승을 유발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하지만 물가상승을 초월하는 과도한 임금상승은 '임금발 물가상승'(wage push inflation)을 불러오기 때문에 심각성을 안고 있다.

즉 물가상승이 임금상승을 유발하고 임금상승이 더 높은 물가상승을 불러오는 것이다.

요즘의 미국 경제가 임금발 물가상승의 대표적 사례로 꼽히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은행이 물가상승이 4분기 후 임금상승을 유발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지난달 ‘BOK 이슈 노트’에 실린 ‘최근 노동시장 내 임금상승 압력 평가 및 시사점’이란 보고서를 통해서다. 한은은 이 보고서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포인트 높아질 경우 4분기가 지나면 임금상승률이 유의미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런 분석은 올해 우리 경제에 ‘물가발 임금상승’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2019~2020년 2년 연속 0%대를 유지했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에는 2.5%로 높아졌으며 올 들어서는 지난달 4.8%까지 뛰었기 때문이다.

이런 우려는 이미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올 들어 국내 대기업들의 고율 임금 인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전사원 평균임금을 각각 9%와 8.2% 올리기로 했다. IT 대기업들의 인상률은 더 높다. 카카오가 전년대비 15% 증가한 연봉 총액을 예산에 반영했으며 네이버도 10% 늘리기로 노사간 합의했다. 이같은 인상률은 지난해 우리 경제의 경상성장률(6.4%)보다 1.8~8.6% 높은 수준이다.

물가가 오르면 임금도 오르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물가상승을 초월하는 과도한 임금상승은 ‘임금발 물가상승’(wage push inflation)을 불러오기 때문에 심각성을 안고 있다. 기업은 임금 상승분을 제품값에 전가하기 마련이다. 즉 물가상승이 임금상승을 유발하고 임금상승이 더 높은 물가상승을 불러오는 것이다. 요즘의 미국 경제가 임금발 물가상승의 대표적 사례로 꼽히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3%로 두 달 연속 8%대의 고물가에 시달리고 있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 회복 과정에서 나타난 극심한 인력난으로 임금이 급상승한 데에 따른 부작용으로 분석된다.

물가상승과 임금상승의 악순환은 한 번 빠지면 헤쳐 나오기가 매우 어려운 특성을 지니고 있어 ‘마의 악순환’으로 부르기도 한다. 따라서 물가와 임금 간의 악순환 고리를 과감히 끊어야 한다. 무엇보다 대기업 근로자들이 과도한 임금 인상 요구를 자제해야 한다. 정부도 현재 3.1%까지 높아진 기대 인플레이션율을 낮추기 위해 씀씀이를 줄이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