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문화일보

<사설>이번엔 '3선 박완주' 性범죄..민주당 불치병 됐다

기자 입력 2022. 05. 13. 11:50 수정 2022. 05. 13. 11:53

기사 도구 모음

최강욱 의원(비례대표)의 '짤짤이' 파문이 가라앉기도 전에 당 요직을 두루 지낸 박완주(충남 천안을) 의원의 성(性)범죄 파문이 더불어민주당을 덮쳤다.

박 의원은 대표적 586세대 정치인이고, 당 요직을 두루 역임한 3선 중진이라는 점에서 더 심각하다.

민주당은 12일 박 의원에 대해 당원에서 제명(출당)하는 조치를 취했다.

김원이(전남 목포) 의원 지역사무실 성폭행 사건과 관련, "김 의원도 2차 가해에 가담했다"는 피해자 신고가 당에 접수됐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강욱 의원(비례대표)의 ‘짤짤이’ 파문이 가라앉기도 전에 당 요직을 두루 지낸 박완주(충남 천안을) 의원의 성(性)범죄 파문이 더불어민주당을 덮쳤다. 박 의원은 대표적 586세대 정치인이고, 당 요직을 두루 역임한 3선 중진이라는 점에서 더 심각하다. 특히, 자신의 보좌관인 피해자를 강제 퇴직시키려 한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문제 발생 이후 대응은 더욱 충격적이다. 최근 몇 년 동안만 해도 안희정·박원순·오거돈 등 유사 사태가 빈발했고, 그때마다 온갖 대책을 내놨지만, 결국 공허한 쇼에 그친 셈이다. 이제는 고질병도 넘어 불치병을 의심할 단계가 됐다.

민주당은 12일 박 의원에 대해 당원에서 제명(출당)하는 조치를 취했다. 그 정도면 자세한 경위를 밝히면서 피해자와 국민에게 사죄부터 했어야 할 텐데, 비공개 회의에서 처리하고 이제 당원이 아니므로 민주당과 상관 없다는 듯한 모양새를 취했다. 최소한 의원직 제명에 앞장서는 의지라도 보였어야 했다. 그런 미온적 태도로는 당내 성범죄를 뿌리 뽑기 힘들다. 이미 또 다른 성 비위 주장, 최강욱 의원의 다른 성희롱성 발언 주장 등도 나온다.

박 의원 경우는 죄질이 아주 나쁘다. 이번 사건의 직접적 계기는 대선과 코로나가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측은 대선 악영향을 우려해 박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며 공론화하지 않았지만, 박 의원은 사직서를 만들어 ‘대리 서명’을 해 국회 사무처에 제출을 지시했던 것으로도 전해졌다. 사실이라면 공문서 위조에도 해당한다. 피해자는 지난달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민주당은 12일까지 쉬쉬했다. 당 차원에서 알고도 은폐하거나 무마를 시도한 사실이 없는지도 밝혀야 한다.

민주당 보좌진협의회는 ‘더 큰 성적 비위’도 제보되고 있다고 한다. 2∼3명의 의원이 추가로 거론된다. 김원이(전남 목포) 의원 지역사무실 성폭행 사건과 관련, “김 의원도 2차 가해에 가담했다”는 피해자 신고가 당에 접수됐다고 한다. 민보협은 “어쩌다 당이 이 정도가 됐나 싶을 정도로 민망하고 또 실망이 크다”고 개탄했다. 당 문화가 성범죄를 키우는 공범으로도 비칠 지경이다. 실제로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 비하하고, 성범죄자를 “맑은 분”이라고 옹호한 적도 있다. 이런데도 민주당은 20∼30대 여성 지지도가 높다며 안도한다. 6·1 지방선거에서부터 국민이 회초리를 들지 않으면 성추행 본색이 바뀌기는 어렵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