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황당한 중국의 '제로 코로나'..사망해 화장한 할머니가 살아 돌아왔다

입력 2022. 05. 14. 09:41 수정 2022. 05. 14. 09:41

기사 도구 모음

중국식 방역 정책인 '제로 코로나'를 고수 중인 상하이에서 최근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을 시신으로 오인해 유족들에게 화장을 통보하는 어처구니 없는 소동이 이어졌다.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은 최근 상하이 소재의 한 종합병원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자로 처리한 시신의 화장 모습을 유가족들에게 전송했으나, 사망 소식을 전달받은 지 약 2주 뒤 무렵 건강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는 등 기이한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14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멀쩡한 모습으로 가족들에게 돌아온 주 할머니와 양로원 관계자가 보내온 유품과 화장 모습

중국식 방역 정책인 ‘제로 코로나’를 고수 중인 상하이에서 최근 멀쩡히 살아있는 사람을 시신으로 오인해 유족들에게 화장을 통보하는 어처구니 없는 소동이 이어졌다.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은 최근 상하이 소재의 한 종합병원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자로 처리한 시신의 화장 모습을 유가족들에게 전송했으나, 사망 소식을 전달받은 지 약 2주 뒤 무렵 건강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는 등 기이한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논란이 된 사건은 지난달 22일 코로나19 확진 후 화장 처리된 것으로 알려진 93세의 주 모 할머니가 최근 건강을 회복해 양로원으로 이동해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 생활을 보내고 있는 것이 가족들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통해 외부에 공개되면서 시작됐다.

이미 사망자로 구분해, 주민번호 자체가 말소 처리된 주 할머니는 소동이 있기 전, 상하이 푸동의 한 양로원에 거주 중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말, 양로 시설에 번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이후 병원 의료진 측은 주 할머니가 응급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고 유가족들에게 통보했다.

하지만 봉쇄된 상하이 방역 지침 탓에 유가족들은 할머니의 마지막 발인을 함께하지 못했는데, 그 대신 병원 측은 할머니의 시신이 들어 있는 관과 병실에서 사용했던 이불 등 소지품을 촬영한 사진을 전송해 애도했다.

또, 지난달 22일에는 할머니의 시신을 마지막으로 화장 처리한 사진을 유가족들에게 전달했고, 이달 초 유가족들은 할머니 사망 신고를 처리하면서 사건은 이대로 묻히는 듯했다. 하지만, 사건의 반전은 할머니의 주민번호가 말소된 당일 발생했다. 그의 시신을 화장했다고 유가족들에게 통보했던 병원 측이 이번에는 주 할머니가 코로나 바이러스를 완전히 극복하고 완치돼 양로 시설에 재입소했다고 통보해왔기 때문이다.

말도 안 되는 기이한 소식에 유가족들은 곧장 양로원을 찾았고, 시설 안에서 그 어느 때보다 더 건강한 모습을 한 주 할머니와 만날 수 있었다. 이 소식이 현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폭로되자, 누리꾼들은 일제히 상하이 소재의 의료 시설 직원들과 방역 당국의 지나친 봉쇄 지침을 비판하는 분위기다.

한 누리꾼은 “주 할머니가 살아 돌아온 것에 대해 유족들은 안도하겠지만, 주 할머니로 오인된 채 이미 한 줌의 재로 사라진 화장된 시신은 대체 누구였느냐. 정부가 도심을 봉쇄한 탓에 유가족들이 시신을 직접 확인할 수 없어서 벌어진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