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유로존·중국 경제 급속히 위축..글로벌 경기침체 위협"

이정훈 입력 2022. 05. 14. 12:14

기사 도구 모음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가 올해 경기침체(리세션) 국면에 진입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오미크론 확산에 봉쇄조치가 강화하고 있는 중국 경제도 2분기에 마이너스(-) 성장이 현실화하면서 전 세계 경제가 침체로 빠질 수도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금융협회(IIF)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 커졌다"
"올 글로벌 성장률 2.2%..기저효과 빼면 사실상 정체"
"유로존 올 1% 성장 그쳐..中 2분기부터 마이너스로"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제가 올해 경기침체(리세션) 국면에 진입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오미크론 확산에 봉쇄조치가 강화하고 있는 중국 경제도 2분기에 마이너스(-) 성장이 현실화하면서 전 세계 경제가 침체로 빠질 수도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전 세계 450여개 민간 은행과 투자회사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는 민간 국제금융기관 연합체인 국제금융협회(IIF)는 13일(현지시간) `글로벌 매크로 노트` 보고서에서 이 같은 비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로빈 브룩스 II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두 달 전에 유로존 경제가 침체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을 수정했는데, 우크라이나 전쟁이 유로존 경제에 상당한 불확실성 요인이 될 것으로 봤다”며 “전쟁 장기화로 유로존 개인 소비지출뿐 아니라 기업들의 투자 결정에도 압박요인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후 실제 유로존 경기선행지수가 빠르게 하락하는 등 경제지표 상으로도 이는 확인됐다”고 말했다.

글로벌 경제성장률과 지역별 경제성장 기여도

이에 “우리는 글로벌 경제 상황도 더 도전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본다”며 “중국에서의 오미크론 확산이 당초 예상보다 더 악화하고 있는데다 미국 금융여건도 다소 부질서한 방식으로 타이트해지면서 장기 실질금리가 2013년 긴축발작 수준에 버금갈 정도로 상승하고 있어 글로벌 경기 침체를 위협하고 있다”고 봤다.

브룩스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글로벌 경제 성장률을 2.2%로 하향 조정했는데, 작년 성장세가 올초로 전이된 성장 기여도가 1.9% 정도라 실질적으로는 올해 세계 경제는 사실상의 정체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글로벌 경기침체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IMF 전망치인 3.6%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IIF는 유로존 올해 경제 성장률을 3.0%에서 1.0%로 단숨에 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하반기만 놓고 보면 경제는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설 것”이라고 봤다. 또 중국 경제도 2분기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점쳤다. 선진국은 2.0%, 신흥국은 2.4%이고 중국은 3.5%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2.5% 수준이지만, 유로존은 1%, 일본은 1.7%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브룩스 이코노미스트는 “특히 유로존과 동구 유럽, 중국 등의 성장률이 크게 하향 조정되면서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덕을 봤던 남미 국가 등도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유로존은 원자재 가격 상승의 2차 효과를 볼 수도 있고 그에 따라 경기 침체로 갈 수 있으며, 글로벌 중앙은행들의 긴축 강도도 경제 성장의 하향 리스크를 높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정훈 (future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