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美 정보당국 '우크라 과소평가했나' 오판 경위조사

황철환 입력 2022. 05. 14. 13:3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정보당국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불과 3~4일 만에 러시아의 승리로 전쟁이 끝날 것이란 잘못된 전망을 했던 경위와 관련해 전면적인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

이와 관련해 CNN은 알려지기론 유일하게 미 국무부 산하 정보기관인 정보조사국(BIR)만이 우크라이나군의 능력을 더 정확히 평가했으나, 다른 기관들의 분석 결과를 뒤집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전 초까지도 '러시아 사나흘만에 승리' 전망했다가 망신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하르키우의 한 도로에 파괴된 차량의 잔해가 방치돼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 정보당국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불과 3~4일 만에 러시아의 승리로 전쟁이 끝날 것이란 잘못된 전망을 했던 경위와 관련해 전면적인 내부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 CNN 방송은 13일(현지시간) 미 정보당국이 타국의 군사력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비등하는 가운데 이러한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미 상원 정보위원회가 10일 미 국가정보국(DNI)과 국방부, 미 중앙정보국(CIA)에 아프가니스탄과 우크라이나에서 연이어 분석에 실패한 것과 관련한 문제 등을 묻는 비밀 서신을 보냈다고 말했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정부군 전력을 과대평가했고, 미군 철수와 동시에 탈레반이 정권을 잡았다는 논란이 나온 지 얼마되지 않아 이번엔 우크라이나의 군사력과 관련해 재차 잘못된 전망을 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CNN은 알려지기론 유일하게 미 국무부 산하 정보기관인 정보조사국(BIR)만이 우크라이나군의 능력을 더 정확히 평가했으나, 다른 기관들의 분석 결과를 뒤집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BIR은 2003년 이라크 전쟁을 앞두고 미 정보기관 대다수가 이라크에 대량살상무기(WMD)가 있다는 잘못된 분석을 내놓았을 때도 반대 견해를 내놓았던 기관이다.

이번에도 미 정보기관들은 개전 직전까지도 러시아가 며칠 안에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함락시킬 수 있다는 전망을 미 의회 등에 보고하는 모습을 보였다.

우크라이나 현지에선 미 정보당국이 우크라이나 국민의 저항의지를 과소평가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일각에선 미 정보당국이 더 정확하게 상황을 평가했다면 중화기를 포함한 더 많은 무기를 일찌감치 제공해 피해를 줄일 수 있었을 것이란 비판도 제기된다.

올해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은 속전속결로 키이우 함락을 시도하다 졸전을 거듭, 패퇴한 뒤 우크라이나 동부로 병력을 빼 우크라이나군과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이고 있다.

hwangch@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