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영상] 이재명 때문에 울고 웃고..깜짝 방문에 부평 상인들의 반응은?

임승범 인턴기자 입력 2022. 05. 14. 14:05

기사 도구 모음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인천시 부평구 부평종합시장에 방문해 상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13일 오후 인천 부평종합시장에 방문한 이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차준택 부평구청장 후보와 함께 부평종합시장부터 출발해 문화의 거리, 모다백화점까지 직접 도보로 이동하며 부평 시민들을 만났다.

한편 부평종합시장을 지나 문화의 거리에 도착한 이 후보는 '인천폄하' 논란을 언급하며 국민의힘과 유종복 전 인천시장을 비판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뉴스1) 임승범 인턴기자 =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인천시 부평구 부평종합시장에 방문해 상인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13일 오후 인천 부평종합시장에 방문한 이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차준택 부평구청장 후보와 함께 부평종합시장부터 출발해 문화의 거리, 모다백화점까지 직접 도보로 이동하며 부평 시민들을 만났다.

이 후보는 차 후보의 손을 잡고 "차준택 후보를 찍으면 민주당이 이긴다"라며 "유능한 일꾼은 1번이다"라고 부평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부평종합시장을 지나 문화의 거리에 도착한 이 후보는 '인천폄하' 논란을 언급하며 국민의힘과 유종복 전 인천시장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부천'이라고 먼저 언급한 것은 국민의힘"이라며 "후안무치, 적반하장 행태를 버리지 않으면 국민의힘은 오래 못 갈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후보는 "유정복 후보가 (인천시장) 당시에 시정 만족도가 꼴찌였다"라며 "유 후보의 평판이 나빠 '인천 가지 마라'는 이야기가 나온 것을 오히려 유 후보 측이 왜곡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과 합당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에 대해서도 이 후보는 "예전에는 존경했던 분이지만 이제는 구태 정당하고 합당해버린 후보"라고 비판하며 "새 정치 쪽박까지 구 정치에 다 갖다 바쳤으니 오히려 본인이 반성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 후보의 부평종합시장 방문 현장과 국민의힘 저격 멘트 등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뉴스1

seungbeom-li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