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한때 코로나 방역 모범국' 뉴질랜드 총리도 코로나 확진

원태성 기자 입력 2022. 05. 14. 14:14

기사 도구 모음

한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범 국가로 손꼽히던 뉴질랜드 총리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총리실은 전날 저녁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던 저신다 아던 총리가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SNS를 통해 "계속해서 방역에 힘썼지만 안타깝게도 나를 포함해 우리 가족들 모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모두가 방역에 각별히 신경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신다 아던, 남편 확진으로 자가격리중 양성 판정 받아
뉴질랜드 총리실 "아던, 일부 업무만 원격으로 수행"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한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범 국가로 손꼽히던 뉴질랜드 총리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총리실은 전날 저녁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던 저신다 아던 총리가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남편 클라크 게이퍼드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8일부터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상태였다. 그는 뉴질랜드 방역 지침에 따라 오는 21일 오전까지 추가로 격리되어야 한다.

뉴질랜드 총리실은 아던 총리가 일부 업무만을 원격으로 수행하고 나머지는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가 대신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던 총리는 SNS를 통해 "계속해서 방역에 힘썼지만 안타깝게도 나를 포함해 우리 가족들 모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모두가 방역에 각별히 신경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kha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