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월드&포토] 아수라장 된 팔레스타인 기자 장례식

황철환 입력 2022. 05. 14. 14:26

기사 도구 모음

25년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현장을 취재하다 11일 총격에 피살된 알자지라 기자의 장례식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13일(현지시간) 동예루살렘에서는 요르단강 서안 제닌에서 이스라엘군이 테러범 색출 명목으로 벌인 작전 현장을 취재하다 숨진 중동 매체 알자지라 방송 소속 시린 아부 아클레(51) 기자의 장례식이 열렸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자지라 기자의 운구 행렬을 물리적으로 진압하는 이스라엘 경찰 (예루살렘 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찰이 동예루살렘 지역에서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시신 운구 행렬을 물리적으로 진압하고 있다. 2022.5.13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25년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 현장을 취재하다 11일 총격에 피살된 알자지라 기자의 장례식에서 이스라엘 경찰이 폭력을 행사했습니다.

13일(현지시간) 동예루살렘에서는 요르단강 서안 제닌에서 이스라엘군이 테러범 색출 명목으로 벌인 작전 현장을 취재하다 숨진 중동 매체 알자지라 방송 소속 시린 아부 아클레(51) 기자의 장례식이 열렸습니다.

운구행렬 진압하는 이스라엘 경찰 (예루살렘 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찰이 동예루살렘 지역에서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시신 운구 행렬을 물리적으로 진압하고 있다. 2022.5.13

팔레스타인 출신의 미국인인 그의 장례식에는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주민이 운집해 그의 죽음을 애도했습니다.

이 정도 규모의 인파가 모인 건 2001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고위지도자 파이살 후세이니 이후 팔레스타인 장례식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합니다.

동예루살렘 지역 병원에 있던 아부 아클레의 시신은 예루살렘 구시가지의 가톨릭교회를 거쳐 묘지에 매장됐습니다.

알자지라 기자 시신 운구하는 주민들 (예루살렘 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시신이 담긴 관을 예루살렘 구시가지 외곽 묘지로 옮기고 있다. 2022.5.13

그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려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은 시신이 담긴 관이 병원을 나서자 팔레스타인 깃발을 흔들며 "팔레스타인"을 연호했습니다.

그런데 그 직후 이스라엘 경찰이 진압봉을 휘두르며 현장에 진입, 팔레스타인 깃발을 찢고 섬광탄을 터뜨리며 해산을 시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아부 아클레의 관을 들고 있던 남성 중 한 명이 놀라 균형을 잃으면서 자칫 관이 바닥에 떨어질 뻔했다고 AP 통신은 전했습니다.

아수라장 된 알자지라 기자 장례식 (예루살렘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찰이 동예루살렘 지역에서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시신 운구 행렬을 물리적으로 진압하고 있다. 2022.5.13

취재차 현장에 있었던 알자지라 특파원 기바라 부데이리는 이스라엘 경찰의 폭력은 아부 아클레를 두 번 죽이는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후 이스라엘 경찰은 아부 아클레의 관이 실린 영구차를 호위하면서도 영구차에 부착된 팔레스타인 깃발을 뜯어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팔레스타인 주민과 대치하는 이스라엘 경찰 (예루살렘 UPI=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찰이 동예루살렘 지역에서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시신을 운구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2022.5.13
알자지라 기자 장례식에 참석한 팔레스타인인을 체포하는 이스라엘 경찰 (요르단강 서안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에서 열린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장례식에 참석한 팔레스타인인을 이스라엘 경찰관이 체포하고 있다 2022.5.13

1967년 3차 중동전쟁 당시 동예루살렘을 점령한 이스라엘은 예루살렘 전역을 자국의 영원한 수도로 선언했습니다. 반면, 팔레스타인은 동예루살렘을 미래의 독립국 수도로 여깁니다.

그런 까닭에 이스라엘 당국은 동예루살렘에서 팔레스타인의 국가 지위를 주장하거나 지지하는 행위를 엄격히 단속해 왔지만, 그런 정황을 고려하더라도 이스라엘 경찰의 이날 강경 진압은 비판받고 있습니다.

아수라장 된 알자지라 기자 장례식 (예루살렘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찰이 동예루살렘 지역에서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시신 운구 행렬을 물리적으로 진압하고 있다. 2022.5.13
성당에서 묘지로 옮겨지는 알자지라 기자의 관 (예루살렘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동예루살렘 지역의 한 가톨릭 성당에 모인 가족과 친지들이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관을 묘지로 옮기고 있다. 2022.5.13

세계 각지에선 비판이 쇄도했습니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각종 외신을 통해 전해진 현장 영상을 보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도 미국인 기자의 피살에 "이건 조사가 이뤄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알자지라 기자 사망에 항의하는 레바논 시민들 (베이루트 EPA=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시민 활동가들이 알자지라 기자 시란 아부 아클레의 사망 사건에 대해 이스라엘을 규탄하고 있다. 2022.5.12
숨진 알자지라 기자의 얼굴을 그린 벽화 (가자지구 AFP=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을 취재하다 총에 맞아 숨진 알자지라 기자 시린 아부 아클레의 얼굴을 그린 벽화. 2022.5.12

한편,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은 아부 아클레의 사인을 두고도 대립하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측은 아부 아클레가 이스라엘군이 쏜 총탄에 맞아 숨졌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무장대원들의 총탄에 맞은 것일 수도 있다는 입장입니다.

hwangch@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