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오세훈 캠프 "TBS 개혁 첫 걸음은 서울시의회 개혁"

정연주 기자 입력 2022. 05. 14. 14:53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는 14일 "TBS 개혁의 첫 걸음은 서울시의회 개혁"이라며 "TBS가 진정으로 시민의 것이 될 수 있도록 서울 시민들께서 현명한 선택을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윤희석 오 후보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서울 시민들 모두가 느끼듯 TBS는 특정 집단을 위한 정치적 선전 도구가 돼 버린 지 오래다"라며 "정치 편향 방송을 지속함으로써 여론의 지탄을 받은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방송의 형평성 제고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BS, 특정 집단 정치적 선전 도구화..합리적 시의회 구성돼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오썸 캠프'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참석자들과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5.1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는 14일 "TBS 개혁의 첫 걸음은 서울시의회 개혁"이라며 "TBS가 진정으로 시민의 것이 될 수 있도록 서울 시민들께서 현명한 선택을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윤희석 오 후보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서울 시민들 모두가 느끼듯 TBS는 특정 집단을 위한 정치적 선전 도구가 돼 버린 지 오래다"라며 "정치 편향 방송을 지속함으로써 여론의 지탄을 받은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방송의 형평성 제고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TBS의 본질적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크다. 지금은 교통 정보를 들으며 운전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이다"라며 "TBS의 기능 전환을 숙고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민주당 송영길 후보 측은 이러한 합리적 접근에 대해 '퇴행적 발상', '방송을 장악하겠다는 노골적 행태' 등 근거 없는 정치 공세로 일관할 뿐"이라며 "비합리적 정치 선동을 출근길에 매일 들어야만 하는 시민들의 고통과, 그런 방송을 위해 엄청난 시민 세금을 퍼부어야 하는 불합리를 그대로 보고만 있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지난 1년 간 서울시는 TBS 개혁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 그러나 민주당이 장악한 시의회의 반대에 번번이 발목만 잡혔다"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새롭고 합리적인 시의회가 구성된다면 서울시는 시민의 대표와 함께 지혜를 모아 TBS 개혁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TBS는 서울의 유일한 지역 방송이다. 본연의 지역정보 기능을 강화함과 동시에 평생 교육과 같은 새로운 방송 수요에 적절히 대응한다면 시민들의 TBS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