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서방 제재' 러, 4월 소비자 물가상승률 17.8%.. 20년만 최고

원태성 기자 입력 2022. 05. 14. 16:08 수정 2022. 05. 14. 16:41

기사 도구 모음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으로부터 전례없는 제재를 받고 있는 러시아의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2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연방 통계청 발표를 인용해 지난달 러시아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17.83%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러시아 연방 통계청은 전월 대비 물가상승률은 1991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던 지난 3월의 7.61%에 비해 다소 둔화된 1.56%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2년 1월 이후 최고치..전월 대비로는 다소 완화
루블화 가치도 회복세
러시아 루블화.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으로부터 전례없는 제재를 받고 있는 러시아의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2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연방 통계청 발표를 인용해 지난달 러시아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17.83%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02년 1월 이후 최고치다.

다만 러시아 연방 통계청은 전월 대비 물가상승률은 1991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던 지난 3월의 7.61%에 비해 다소 둔화된 1.56%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침공 후 서방 제재로 러시아 루블화 가치도 흔들렸다.

루블화 가치는 3월에 사상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물가가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러시아 내 식료품부터 자동차까지 다양한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러시아 정부가 루블화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수출 기업의 외화 수입 80% 루블화 환전 의무화, 천연가스 수출 대금 루블화 결제 의무화 등을 실시하면서 최근 루블화 가치는 반등하고 있다.

지난달 초 달러당 120루블까지 치솟았던 루블화 환율은 현재 전쟁전 수준인 65루블 안팎으로 안정세를 찾았다. 또한 이날 발표된 러시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유로화 대비 루블화 가치는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globa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