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일반 폭탄을 대함 정밀 유도 무기로..美 공군 퀵싱크 공개 (영상)

입력 2022. 05. 14. 16:16

기사 도구 모음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몇몇 무기들의 가치가 재평가되고 있다.

미 공군은 어선으로 무장한 공작선이나 컨테이너에 숨길 수 있는 미사일을 탑재한 적함을 공격하기 위해 좀 더 저렴한 정밀 유도 무기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일반 투하식 폭탄을 정밀 유도 무기로 바꿔주는 GBU-31 JDAM의 대함 공격 키트인 퀵싱크(Quicksink)를 개발했다.

퀵싱크는 2000파운드급(907㎏) 대형 폭탄을 정밀 유도 대함 무기로 만들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퀵싱크 키트를 탑재한 2000파운드 GBU-31 JDAM. 사진=US Air Force photo/1st Lt Lindsey Heflin)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몇몇 무기들의 가치가 재평가되고 있다. 재블린 미사일의 경우 이라크전과 아프간전에서는 활약할 기회도 별로 없었고, 어쩌다 사용해도 전차가 아닌 저렴한 목표물을 공격해 사실 큰 의미가 없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에서는 러시아 군 탱크와 장갑차의 저승사자로 러시아군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할 줄 알았던 전황을 반전시켜 현지에서는 성 재블린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대함 미사일도 마찬가지다. 우크라이나가 자체 개발한 넵튠 대함 미사일은 흑해 함대의 기함인 모스크바호를 침몰시키며 21세기 전쟁에서 정밀 유도 미사일의 가치를 다시 증명했다.

하지만 이런 정밀 유도 미사일은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각종 대공 방어 무기로 무장한 적 함대의 주요 군함을 공격하는 데는 효과적이지만, 무장이 없는 상선이나 작은 선박에는 비용 대비 효과적인 무기가 아니다.

미 공군은 어선으로 무장한 공작선이나 컨테이너에 숨길 수 있는 미사일을 탑재한 적함을 공격하기 위해 좀 더 저렴한 정밀 유도 무기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일반 투하식 폭탄을 정밀 유도 무기로 바꿔주는 GBU-31 JDAM의 대함 공격 키트인 퀵싱크(Quicksink)를 개발했다.

퀵싱크는 2000파운드급(907㎏) 대형 폭탄을 정밀 유도 대함 무기로 만들 수 있다. 지난달 미 공군은 F-15E에 퀵싱크 GBU-31 JDAM을 탑재하고 실제 선박을 격침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높은 고도에서 투하된 퀵싱크는 중어뢰만큼 효과적으로 선박을 파괴하고 침몰시켰다.

미 공군에 의하면 퀵싱크의 가격은 30만 달러로 보통 수백만 달러 수준인 대함 미사일보다 훨씬 저렴하다. 다만 표적에서 멀리 떨어진 장소에서 발사한 후 레이더를 피해 접근하지는 못하기 때문에 대공 방어 시스템이 충실한 군함에 사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 대신 변변한 대공 무장이 없는 소형 군함이나 수송선, 일반 선박을 공격하는 경우 전투기와 폭격기에서 투하해 비용 효과적으로 침몰시킬 수 있는 무기다.

퀵싱크는 이미 JDAM을 사용할 수 있는 전투기가 다수 보유하고 있고 북한의 비대칭 전력에 대응해야 하는 우리 군에서도 주목할 만한 무기 체계로 보인다.

고든 정 과학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