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첫 여성 광역단체장의 꿈' 이정미 "승리시켜달라" 지지 호소

박아론 기자 입력 2022. 05. 14. 17:06

기사 도구 모음

이정미 인천시장 정의당 후보는 14일 "변방에 머물러 있는 인천 정치에 새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인천시 남동구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인천은 개항장부터 국제도시, 전통과 문화를 담은 원도심까지 다른 도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다양한 브랜드가 갖춰져 있는 변화와 미래의 도시인데 정치만 변방에 머물러 있다"며 "그 브랜드 가치를 높일 인천시장에 대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열고 지지자들 결집
14일 오후 3시 인천시 남동구 이정미 인천시장 정의당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이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그는 "큰 당에 기대는 후보가 아닌 주민들의 사랑으로 선택 받고 싶다"면서 "대한민국 어디서도 가져보지 못한 첫 여성 광역단체장이 인천에서 나와 브랜드 가치가 높아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밝혔다. 2022.5.14/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이정미 인천시장 정의당 후보는 14일 "변방에 머물러 있는 인천 정치에 새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인천시 남동구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인천은 개항장부터 국제도시, 전통과 문화를 담은 원도심까지 다른 도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다양한 브랜드가 갖춰져 있는 변화와 미래의 도시인데 정치만 변방에 머물러 있다"며 "그 브랜드 가치를 높일 인천시장에 대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어디서도 가져보지 못한 첫 여성 광역단체장이 인천에서 나온다면 그 브랜드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며 "큰 당에 기대는 정치가 아니라 주민들의 사랑으로 선택 받는 정치를 할 이정미를 승리시켜달라"고 호소했다.

14일 오후 3시 인천시 남동구 이정미 인천시장 정의당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이 후보가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5.14/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이날 개소식에는 심상정 의원을 비롯해 배진교 의원, 인천 지역 정의당 소속 정치인 및 출마자, 지지자들이 자리했다.

심 의원은 축사를 통해 "대선은 끝났다. 지선이 대선의 연장선상으로 치러져서는 안된다. 양당이 만들어가는 강한 회오리 바람을 꿋꿋이 이겨내고, 시민들에 의한 권력을 세워가며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열어 나기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aron031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