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TV

'신사참배 거부'로 폐교..99살 할머니, 85년만에 명예 졸업

김경인 입력 2022. 05. 14. 17:5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스승의 날은 하루 앞둔 오늘(14일) 광주의 한 학교에서는 졸업생들이 은사를 모시고 홈커밍데이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99살 할머니가 85년 만에 명예 졸업장을 받았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두고 3년 만에 열린 홈커밍데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단상에 오른 할머니가 명예 졸업장을 받습니다.

<현장음> "홈커밍데이를 맞이하여 명예 졸업장을 수여합니다."

주인공은 올해 99살의 김덕화 할머니.

김 할머니는 일제강점기인 1937년 수피아 여자중·고등학교의 전신인 수피아여학교에 입학했습니다.

그해 학교가 일제의 신사참배를 거부하고 자진 폐교하면서 할머니는 학업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85년 만에 다시 찾은 학교에서 졸업장을 받아들자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김덕화 할머니> "꿈인가 싶습니다. 수피아 (졸업장을) 받게 되고, 학교를 오게 되니 감격. 너무 눈물이 납니다. 너무 기뻐서."

할머니에게 학교는 평생의 그리움이었습니다.

학교가 생각날 때면 교가를 부르곤 했습니다.

<현장음> "돌아오는 아침 햇빛 밝은 창 아래 즐거이 모인 우리 복스러워라~"

김 할머니는 최근 한 TV 프로그램에 '피아노 치는 할머니'로 소개되면서 학교와 다시 연이 닿았습니다.

우연히 학교 시절 사진이 소개됐기 때문입니다.

할머니는 일흔이 넘어 시작한 피아노 연주를 후배들에게 선물했습니다.

<김덕화 할머니> "항상 그리웠던 수피아, 못 잊은 수피아… 진짜 생각할수록 꿈같아요."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명예졸업장 #신사참배_거부 #피아노_할머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