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러시아, '나토 가입 선언' 핀란드에 전력 공급 끊어

윤종석 입력 2022. 05. 14. 18:53 수정 2022. 05. 16. 09:27

기사 도구 모음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공식 선언한 핀란드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핀란드 전력망 회사 관계자는 AFP통신에 "이날 0시부터 러시아에서 전력이 전혀 공급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RAO 노르딕은 러시아에서 전력을 수입해 핀란드에 판매하는 회사다.

러시아가 표면상 내세운 이유는 전력요금 납부 차질이지만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데 대한 압박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핀란드 스웨덴 나토 가입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공식 선언한 핀란드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핀란드 전력망 회사 관계자는 AFP통신에 "이날 0시부터 러시아에서 전력이 전혀 공급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인테르 RAO의 자회사'RAO 노르딕은 성명을 내고 "전력 수입 대금이 납부되지 않아 14일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된다"고 예고했다.

RAO 노르딕은 러시아에서 전력을 수입해 핀란드에 판매하는 회사다.

러시아산 전력은 핀란드 전체 전력 사용량의 10%를 차지한다. 현재 부족한 전기는 스웨덴에서 충당되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러시아가 표면상 내세운 이유는 전력요금 납부 차질이지만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데 대한 압박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핀란드는 스웨덴과 함께 이르면 내주 나토 가입을 동시 신청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이들 국가의 나토 가입은 자국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주장하며 군사 기술적 방안을 포함한 다양한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최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 폴란드를 거쳐 유럽으로 공급되는 천연가스의 양을 줄이며 에너지 무기화에 나서고 있다.

banana@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