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G7 "러시아가 전쟁으로 바꾼 국경선 인정 않겠다"

강연주 기자 입력 2022. 05. 14. 20: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찍힌 주요 7개국(G7) 화상회의 장면. 파리|로이터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들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바꾼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공언하는 동시에 중국에게는 러시아를 지원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로이터 통신 등은 14일 G7 외무장관들이 독일 북부 함부르크 바이센하우스에서 사흘간 회동을 한 후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G7 외무장관들은 성명에서 “우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바꾸려 하는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주권을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의 경제적·정치적 고립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우리는 단일대오로 뭉쳐 러시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입장은 러시아가 돈바스 지역을 비롯해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병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가운데 나왔다.

G7 외무장관들은 중국을 향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을 지지해달라”며 “도발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를 돕지 말아 달라”라고 촉구했다. 러시아의 동맹인 벨라루스에게도 “러시아의 침략이 가능하도록 돕지 말라”고 경고했다.

G7 국가는 러시아가 대외에 많이 의존하는 분야에 대해 추가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엔 무기를 더 지원하고, 전쟁으로 인해 발생한 글로벌 식량 부족 문제에도 함께 대처하기로 했다.

강연주 기자 pla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