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김은혜 측, 김동연에 "의리없는 정치꾼 변신 과정 도민이 볼 이유 없어"

배민영 입력 2022. 05. 14. 21:3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측은 14일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를 향해 "도지사 선거는 도민을 위한 일꾼을 뽑는 자리"라며 "김동연 후보가 영혼 없는 관료에서 의리 없는 정치꾼으로 변신하는 과정을 경기도민이 지켜볼 이유는 결코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몸은 경기도에, 마음은 다음 대선 콩밭에 있나"라며 "김동연 후보의 시계는 아직도 지난 대선에 멈춰있는가 싶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김동연(왼쪽),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4일 각각 경기북부 지역을 돌며 후보등록 후 첫 주말 선거전을 펼쳤다. 사진은 14일 경기 고양 일산대교와 포천 송우5일장에서의 후보 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측은 14일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를 향해 “도지사 선거는 도민을 위한 일꾼을 뽑는 자리”라며 “김동연 후보가 영혼 없는 관료에서 의리 없는 정치꾼으로 변신하는 과정을 경기도민이 지켜볼 이유는 결코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몸은 경기도에, 마음은 다음 대선 콩밭에 있나”라며 “김동연 후보의 시계는 아직도 지난 대선에 멈춰있는가 싶다”고 했다.

김은혜 후보 측 허수빈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동연 후보는 출마 이유를 ‘대한민국을 바꾸기 위해’, ‘이재명 상임고문과 정치교체를 위해’라고 설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대변인은 “도지사 역할은 대통령이나 국회의원과는 분명 다르다”며 “도민의 삶을 향상하는 일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허 대변인은 “김동연 후보의 발언과 행보를 살펴보면 아직도 ‘흘러간 물결’이 되어버린 대선 주자 시절에 대한 몽상에 젖어있는 것 같다”고 했다. 김동연 후보가 과거 창당했다가 민주당과 합당한 ‘새로운물결’ 당명을 비틀어 공격 소재로 삼은 것이다. 그는 “오죽하면 이재명 전 (경기)지사 지지자들이 김동연 후보를 도왔다가 다음 대선에서 이 전 지사가 뒤통수 맞는 건 아닐까 걱정하겠나”라고도 했다.

허 대변인은 “선거운동은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전 지사에게 의탁해 하고 있으면서도 ‘호랑이를 잡기 위해 민주당이라는 호랑이 굴에 들어간 것’이라는 말은 또 뭔가”라며 “도대체 김동연 후보가 잡을 호랑이는 누군가”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