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방학에 훌쩍 자란다고? 연구 결과는 달랐다

김서희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5. 14. 22:00

기사 도구 모음

어린 아이들은 방학보다 학기 중에 더 빨리 자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키와 몸무게를 방학이 있는 매년 9월 중순과 학기 중인 4월 중순에 측정했다.

그 결과, 아이들의 키는 방학보다 학기 중에 월평균 0.055cm 더 빠르게 성장했다.

연구 저자 데베 톰슨 박사는 "이 연구는 아이들의 키 성장은 방학보다 학기 중에 더 자란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다만, 비만은 그 자체가 성장을 방해하므로 비만 개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들은 방학보다 학기 중에 더 빨리 자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어린 아이들은 방학보다 학기 중에 더 빨리 자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베일러의대 연구팀은 만 5~6세 어린이 3588명을 대상으로 아이의 키와 몸무게를 2005년~2010년 5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키와 몸무게를 방학이 있는 매년 9월 중순과 학기 중인 4월 중순에 측정했다. 또한, 이들의 체질량지수(BMI)도 측정했다.

그 결과, 아이들의 키는 방학보다 학기 중에 월평균 0.055cm 더 빠르게 성장했다. 이는 학기 중에 낮 시간에 뛰어놀면서 생체시계가 맞춰져 키가 더 성장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한다. 그러나 체중 증가율은 영향을 받지 않았다. 또한,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어린이 역시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저자 데베 톰슨 박사는 “이 연구는 아이들의 키 성장은 방학보다 학기 중에 더 자란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다만, 비만은 그 자체가 성장을 방해하므로 비만 개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 저널 '첨단생리학(Frontiers in Physiology)'에 최근 게재됐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