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경찰, 루나 개발자 권도형 CEO 가족 신변보호 내부보고서 유출..진상조사

강수련 기자 입력 2022. 05. 14. 22:12

기사 도구 모음

'99% 폭락'한 암호화폐 루나·테라 발행사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 가족이 경찰의 신변 보호 대상자로 지정된 가운데, 해당 내용이 담긴 경찰 내부 보고서가 유출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권 대표 가족의 개인정보가 담긴 내부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정황을 파악,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이에 권 대표 배우자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긴급 신변 보호를 요청해 신변 보호 대상자로 지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청 "사실관계 확인 중"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권도형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99% 폭락'한 암호화폐 루나·테라 발행사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 가족이 경찰의 신변 보호 대상자로 지정된 가운데, 해당 내용이 담긴 경찰 내부 보고서가 유출됐다. 경찰은 진상조사에 나섰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권 대표 가족의 개인정보가 담긴 내부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정황을 파악,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앞서 12일 오후 6시8분쯤 한 남성이 권 대표와 배우자가 사는 아파트를 찾아와 초인종을 누른 후 권 대표의 배우자에게 "남편이 있냐"고 묻고 도주했다. 이에 권 대표 배우자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긴급 신변 보호를 요청해 신변 보호 대상자로 지정됐다.

외부로 유출된 보고서에는 권 대표 가족의 신고 일시와 피해 사실, 구체적 주소와 신상 정보 등이 담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보고서 내용 일부가 사진으로 찍혀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며 "유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권 대표의 집을 찾은 의문의 남성은 "루나를 20억원에 풀매수했다"고 밝힌 인터넷방송 BJ 챈서스로 확인됐다. 경찰은 오는 16일 그를 주거침입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traini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