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우크라 침공] 푸틴 혈액암 등 건강이상설 증폭..아이스하키 경기도 불참

최윤정 입력 2022. 05. 14. 23:25 수정 2022. 05. 16. 11:41

기사 도구 모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암 수술을 받았다거나 받을 예정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건강 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다.

익명의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는 지난 3월 중순 미국 벤처 투자자와 통화하면서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려 매우 아프고,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관련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미국 잡지 뉴 라인즈가 최근 통화 녹음을 입수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익명의 러 올리가르히 "우크라 침공 전 혈액암 수술" 주장
군사 퍼레이드 참관하는 푸틴 (모스크바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가운데)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5월 9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종전기념일(러시아 전승절) 군사 퍼레이드를 참관하고 있다. 2022.5.14 leekm@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암 수술을 받았다거나 받을 예정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건강 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다.

익명의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재벌)는 지난 3월 중순 미국 벤처 투자자와 통화하면서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려 매우 아프고,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관련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미국 잡지 뉴 라인즈가 최근 통화 녹음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 올리가르히는 경제 상황에 불만을 드러내면서 푸틴 대통령이 미쳤다고 말했다.

더 타임스 등 영국 언론들도 14일(현지시간) 이 보도를 대거 인용했다.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도 전날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암으로 심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부다노프 국장은 푸틴을 제거하려는 쿠데타가 이미 진행 중이며, 전쟁이 8월 중순에는 전환점을 맞고 연말이면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돈바스와 크림반도 등을 모두 되찾을 것이며, 이는 러시아 연방의 리더십 교체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더 선지는 반(反)푸틴 성향의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을 인용해서 크렘린궁 내부자가 푸틴 대통령이 2차 세계대전 종전 기념일(러시아 '전승절')을 앞두고 수술을 연기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내부자는 "푸틴 대통령이 암이 있으며 최근 검사에서 확인된 문제가 이와 관련돼있다"며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인데 긴급한 것은 아니지만 미룰 수 있는 것도 아니며, 시간은 새벽 1∼2시로 정해졌다"고 주장했다.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은 푸틴 대통령의 대역이 준비돼있다고 전했다.

서방에서는 푸틴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의 면담 때 어색한 자세로 탁자를 꽉 잡는 모습 등을 근거로 그의 건강 이상을 의심해왔다.

날씨가 춥지 않았던 지난 9일 러시아 전승절 행사장에서 두꺼운 모직 담요를 무릎에 두르고 앉아있는 모습도 이런 추측을 키웠다.

그 직후엔 매년 직접 출전해 '만능 스포츠맨'임을 과시하던 아이스하키 경기에 영상 메시지만 보내면서 건강 이상설을 부추겼다.

심지어 푸틴 대통령은 경기가 개최되는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 선 등은 푸틴 대통령의 소치 행이 치료 목적이었다는 설이 있다고 전했다.

의료 전문가들은 그의 부은 얼굴이 암 치료제로도 쓰이는 스테로이드 때문일 수 있다고 진단한다고 더 타임스가 전했다.

merciel@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