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푸틴, 핀란드 대통령에게 "나토 가입은 실수.. 양국 관계 부정적 영향"

이윤정 기자 입력 2022. 05. 15. 01:17

기사 도구 모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 핀란드 대통령에게 "핀란드의 중립국 지위 포기와 나토 가입은 실수"라고 말했다.

AFP, 블룸버그 통신 등은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이날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자국의 나토 가입 계획을 설명하자 푸틴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니니스퇴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건 것은 핀란드의 나토 가입 방침을 천명한 지 이틀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 핀란드 대통령에게 “핀란드의 중립국 지위 포기와 나토 가입은 실수”라고 말했다.

AFP, 블룸버그 통신 등은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이날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자국의 나토 가입 계획을 설명하자 푸틴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니니스퇴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를 건 것은 핀란드의 나토 가입 방침을 천명한 지 이틀만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월 10일(현지시각)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로만 부사르긴 사라토프주 지사 대행을 화상으로 면담하고 있다. /크렘린궁 제공

보도에 따르면 니니스퇴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자국이 수일 내에 나토 회원국 가입 신청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성명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대화는 직접적이고 솔직했으며 상황 악화를 낳지 않았다. 양국 간 긴장을 피하는 걸 중요하게 여겼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통화에서 “러시아는 핀란드에 대한 어떠한 안보 위협도 되지 않는다”라며 “(핀란드의) 전통적 군사적 중립주의 정책 포기는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크렘린궁이 공개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이러한 핀란드의 대외정책 노선 변경은 오랜 기간 동안 선린과 파트너적 협력 정신 속에 구축되고 상호 유익한 성격을 띠어온 러시아-핀란드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는 핀란드가 나토 가입 방침을 발표한 즉시 그에 대해 상응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해 왔다. 마침 이날 0시부터 러시아의 전력 공급 회사는 요금 결제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핀란드에 대한 전력 공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러시아산 전력은 핀란드 전력 소비의 10%를 차지한다.

핀란드와 러시아 정상 간 통화는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문제를 둘러싸고 국제사회에 예민한 기류가 흐르는 상황에서 이뤄졌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스탄불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이런 터키의 태도에 반발하면서도 터키의 입장이 바뀔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자국 방송국과 인터뷰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의 입장은) 지금까지 터키가 우리에게 보낸 메시지와는 완전히 반대였다”며 “미국이 반응한 점에 비춰 후속 논의가 있을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미국 측은 두 국가의 나토 가입에 반대 의사를 드러낸 터키에 대해는 더 분명한 입장을 나타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