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매코널 등 美공화당 대표단 우크라 방문, 젤렌스키와 면담

김예진 입력 2022. 05. 15. 01:5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면담했다.

CNN,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매코널 등 미 공화당 대표단과 회담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 의회와 미국 국민이 우크라이나를 초당적으로 지지한다는 강력한 신호"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젤렌스키 "美의회·국민 우크라 초당적 지지한다는 강력 신호"

[서울=뉴시스]미국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면담했다. 사진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공식 인스타그램(@zelenskiy_official) 갈무리. 2022.05.1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면담했다.

CNN,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매코널 등 미 공화당 대표단과 회담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 의회와 미국 국민이 우크라이나를 초당적으로 지지한다는 강력한 신호"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적 가치와 자유를 위해 우리의 투쟁에 도움을 준 여러분의 지도력에 감사한다. 정말 감사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화단 대표단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민을 상대로 제노사이드(genocide·대량학살)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럽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이런 범죄를 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는 대러 제재 강화에 있어서 "미국의 특별한 역할"에 주목하고 러시아 은행 부분에 대한 추가 제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는 러시아가 공식적으로 테러지원국으로 인정받아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