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미국 재무부, 불법 금융 행위 퇴치 전략 발표..러 겨냥

김예진 입력 2022. 05. 15. 02:48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재무부는 지난 13일(현지시간) 글로벌 불법 금융 행위 퇴치를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엘리자베스 로젠버그 재무부 차관보는 "불법 금융은 국가 안보의 주요 위협"이라며 "러시아 엘리트들의 수십년 간의 뒷받침된 우크라이나 전쟁만큼 명백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러가 미국 금융시스템을 불법적으로 이용하고, 수익 창출과 기술 이전을 위해 해양 부분까지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북한, 중국 등도 명시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3일(현지시간) 국무부에서 열린 미·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5.1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미국 재무부는 지난 13일(현지시간) 글로벌 불법 금융 행위 퇴치를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러시아를 겨냥한 조치다.

재무부는 이날 '2022 테러리스트 및 불법 자금 조달과 싸우기 위한 국가전략'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엘리자베스 로젠버그 재무부 차관보는 "불법 금융은 국가 안보의 주요 위협"이라며 "러시아 엘리트들의 수십년 간의 뒷받침된 우크라이나 전쟁만큼 명백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패, 국내 폭력 극단주의 증가, 가상자산 남용 등이 초래하는 위험 해결을 위해 허점을 막고 국제파트너와 효율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했다.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로젠버그 차관보는 "돈세탁과 자금조달에 대한 미국의 안전 장치를 강화하면 국제 금융시스템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북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북한은 이란에 이어 가장 중대한 확산 자금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했다.

2018년 이후 중국과 러시아는 관련 수출 규제법 위반으로 미국산 군민 양용 상품을 모색하고 있다고 명시했다.

아울러 중러가 미국 금융시스템을 불법적으로 이용하고, 수익 창출과 기술 이전을 위해 해양 부분까지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점차적으로 디지털 경제까지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