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이재명 살리려면 민주당 찍어달라".. 지지율 하락에 '읍소'

정지용 입력 2022. 05. 15. 20:3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구하기'를 큰 목소리로 호소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와 검찰이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후보를 찍어내려 하니, 이를 막기 위해 6ㆍ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 힘을 실어 달라"는 게 민주당이 짠 프레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방선거 이겨야 이재명 살 수 있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4일 인천시 계양구 선거사무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구하기'를 큰 목소리로 호소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와 검찰이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후보를 찍어내려 하니, 이를 막기 위해 6ㆍ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 힘을 실어 달라"는 게 민주당이 짠 프레임이다. 무리한 검수완박(검찰 수사·기소권 분리를 위한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 등으로 지지율이 급락한 데 따른 자구책이다.

민주당의 6·1 지방선거 총괄선대위원장이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인 이재명 전 대선후보는 14일 선거 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천을 넘어 경기와 서울 지방선거에서 이겨야 이재명이 이기는 것”이라며 “충청과 강원을 넘어 대한민국 지방선거에서 확실하게 이겨야 이재명이 다시 살아날 수 있다”고 했다. ‘이재명이 죽느냐 사느냐’가 6ㆍ1 지방선거 결과에 놓였다는 점을 호소한 것이다.

민주당 지도부도 이재명 엄호 스크럼을 짰다. 김민석 공동총괄선대본부장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를 향한 국민의힘의 ‘방탄 출마’ 비판에 “이 후보의 출마는 당의 요구에 따른 것인데, 시비를 걸고 근거 없이 음해하는 것은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온갖 수를 다 내서 이재명을 죽여 보려 했는데 어렵게 되자 심통 부리는 말이 너무 많다”고 했다.

야당이 된 민주당이 ‘정권 견제’ 대신 ‘이재명 구하기’ 전략을 쓰는 건 낮은 정당 지지율과 무관하지 않다. 13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 주에 비해 10% 포인트 급락한 31%로 국민의힘(45%)에 크게 뒤졌다. 윤석열 정부 출범에 따른 컨벤션 효과(정치 이벤트 후 지지율 상승), 민주당 의원들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 인사청문회 헛발질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지지층을 투표장으로 불러내기 위해 구심점이 필요하다는 판단도 깔려 있다. 지방선거는 대통령ㆍ국회의원 선거보다 투표율이 낮아 지지층 투표율을 높이는 게 선거 필승 전략으로 꼽힌다. 이 전 후보는 “유권자 절반 남짓만 투표하는 게 지금까지의 지방선거 관련 통계”라며 “민주당 지지층이 투표하면 이긴다. (여론조사) 지지율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