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尹 하늘색 넥타이, 김건희 여사 '코디'.."협치가 중요"

한지훈 입력 2022. 05. 16. 18:06 수정 2022. 05. 16. 18:0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맨 하늘색 넥타이는 부인 김건희 여사가 조언한 차림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색과 비슷한 파스텔 톤의 넥타이로 윤 대통령의 협치 의지를 표현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전시 기획자로 활동해온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부터 그의 패션에 대해 조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넥타이도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고려했다는 게 김 여사 측 설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야, 국민 위하는 마음 같아"..尹대통령에 '드레스코드' 조언
취임식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있다. 2022.5.10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맨 하늘색 넥타이는 부인 김건희 여사가 조언한 차림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맸던 것과 같은 넥타이기도 했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여사가 '코디'한 넥타이였다"며 "협치가 중요하다는 의미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하늘색은 친근한 색"이라며 "무엇보다 (여야가) 함께 국민을 위하는 마음은 같지 않나 하는 뜻에서 선택한 컬러"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색과 비슷한 파스텔 톤의 넥타이로 윤 대통령의 협치 의지를 표현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전시 기획자로 활동해온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부터 그의 패션에 대해 조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상황에 맞는 '드레스코드'를 권유했다.

이날 넥타이도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고려했다는 게 김 여사 측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여야의 '초당적 협력'에 방점을 찍었다. 당면 위기 극복을 위해 진영과 정파를 초월한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역설했다.

김 여사는 지난 주말 윤 대통령과 백화점, 시장 등을 다니며 함께 쇼핑하는 등 일상적인 부부의 모습을 대중에 보이고 있다.

취임 후 첫 시정연설 하는 윤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2.5.16 [공동취재] uwg806@yna.co.kr

hanjh@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