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尹대통령 "민심 가감없이 들어라"..'낮술발언'보도엔 "사실무근"(종합)

정아란 입력 2022. 05. 16. 20:39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대통령실 참모진에 "시중 민심을 가감 없이 들으라"면서 국민·언론과 접촉면을 넓힐 것을 여러 차례 주문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시중의 민심을 가감없이 파악해 국정에 반영하기 위해 참모들에게 적극적인 소통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면서 위 보도를 반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5.1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대통령실 참모진에 "시중 민심을 가감 없이 들으라"면서 국민·언론과 접촉면을 넓힐 것을 여러 차례 주문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용산 청사) 사무실에 갇혀있지 말라고 당부했다"면서 "경직되지 말고 사람도 부지런히 만나라는 요지의 말씀을 수석비서관들을 비롯한 참모진에 자주 해왔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소통 강화 의지를 부각하는 맥락에서 윤 대통령이 '낮술'이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하라는 당부도 했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대통령실은 언론에 배포한 공지에서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은 시중의 민심을 가감없이 파악해 국정에 반영하기 위해 참모들에게 적극적인 소통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면서 위 보도를 반박했다.

다른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들도 윤 대통령의 '낮술' 발언은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최근 출근길에 기자들과 문답을 하거나 기자실을 방문하는 등 언론과 접촉면을 늘려가고 있다.

aira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