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나이트포커스] 尹-강용석 통화 진실은?

배선영 입력 2022. 05. 16. 23: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장성철 /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 전예현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사실 민주당이 지금 말씀하신 그 통화 관련해서 선거 개입 관련해서 선관위에 고발을 한 상황입니다. 여기에 대통령실은 일단 통화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하고 있는 상황인데 평론가님은 어떻게 보십니까?

[전예현]

그런데 다른 사람도 아닌 대통령 당선인과 통화를 했다라는 어마무시한 거짓말을 경기도지사 후보가 또 했을까라고 저는 궁금하기는 해요. 진실은 양쪽의 주장이 다르니까 제가 판단하기 어렵지만 그런 지점이 하나 있고요. 또 하나 저는 강용석 후보가 사퇴하면서 예를 들어서 나는 김은혜 후보를 지지한다. 이것이 김은혜 후보에게 도움이 될지는 저는 조금 의문입니다.

물론 굳이 선거공학적으로 표를 계산한다면 그 표가 어쨌든 야당에 갈 표는 아니기 때문에 일부분 도움이 되겠습니다마는 지금 그렇다면 보수 정당이 걸어가는 길이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좀 생길 수가 있겠다. 그래서 과거에 사실 보수 정당이 벗어나야 될 것으로 지나친 강성 보수라든가 진영을 나눠서 한쪽을 너무 강하게 공격하는 문제였거든요. 그런데 강용석 후보가 사퇴하면서 만약 손을 잡는 모양새가 된다면 그것이 과연 좋기만 할까 그런 의문이 듭니다.

[앵커]

짧게 질문 한 가지만 더 드리고 마무리하겠습니다.

앞서 박완주 의원 제명안 의결 얘기할 때 얘기했습니다마는 정의당에서도 성폭력 폭로가 나왔습니다. 피해를 당했다라는 청년 정치인으로 활동했던 강민진 전 대표가 성폭력을 당했지만 지도부가 이를 무마하려고 했다고 폭로를 했지만 지도부 같은 경우는 피해자가 비공개를 요청했다는 설명까지 지금 보도가 나왔거든요.

[장성철]

짧게 말씀드리면 이렇게 불행한 일들이 자꾸 진보 진영에서 일어나고 있는데 이러한 일들에 대해서 경각심을 갖고 제발 이런 일 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왜 자꾸 이러십니까. 정말 국민들 보기에 상당히 부끄러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씀드립니다.

[앵커]

지난번 어떤 평론가님께서는 성비위가 자꾸 불거지니까 권력에 오만한 자세가 있기 때문이다라고 이런 설명을 하시기도 했는데 평론가님은 어떻게 보십니까?

[전예현]

권력의 오만함 때문이기도 하고요. 정당 내에 자리잡고 있는 잘못된 온정주의도 분명히 사건 본질이 제대로 조사되고 피해자를 보호하는 데 있어서 방해하는 요인이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우리 정당에서 일어난 일은 우리가 잘 조사를 하고 제대로 피해자를 보호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문화보다는 일각에서는 이것이 혹시 선거에 도움이 될까, 안 될까라는 시각이 있지 않았을까라는 것이 굉장히 우려가 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피해자 보호를 위해서 정치권이 이 문제를 정쟁화시키고 소모전을 만드는 그런 부분은 지양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앵커]

아무튼 당 차원에서 또 추가 입장을 밝힌다고 했으니까 그 입장까지 듣겠습니다. 장성철 대구 가톨릭대 특임교수, 전예현 시사평론가 두 분과 함께했습니다. 고맙습니다.

YTN 배선영 (baesy03@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