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준석, 정호영·한동훈 임명여부에 "추가낙마는 정권출범에 위험"

류미나 입력 2022. 05. 16. 23:26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지금 시점에서는 추가적인 낙마를 하는 것도 정권 출범에 있어서 위험 요소"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밤 MBN '판도라'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 정 후보자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나머지 내각 인선을 모두 강행할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지금 시점에서는 추가적인 낙마를 하는 것도 정권 출범에 있어서 위험 요소"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밤 MBN '판도라'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 정 후보자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나머지 내각 인선을 모두 강행할 것으로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한 후보자 뿐 아니라 정 후보자에 대해서도 당 일각의 경질론에 선긋기를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야당의 반대 속에 표류 중인 내각 인선 상황과 관련해 "모든 인사의 책임은 대통령이 지는 것이고, 그래서 그 임명은 대통령이 하는 것이라고 볼 때 그 판단을 최대한 존중한다"면서 "한동훈 후보자는 전혀 결격이 없다고 보고, 임명을 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정 후보자에 대해서도 "여론의 비판이 거세지만, 해명된 부분도 있고 해명이 부족한 부분도 있다"며 "이것이 (임명을) 철회할 사안인지 그 판단은 대통령이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병관리 콘트롤타워로 전문성을 가진 분이 이번에 낙마하면 다시 임명될 때까지 한 달은 걸리리라는 것도 대통령이 감안해야 한다. 정 후보자에 대해 여러 불만도 당에서 제기되지만, 그런 게 복합적으로 판단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사실상 '인선 강행'에 무게를 실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는 진행자가 '윤 대통령이 모든 내각 인선을 강행할 경우 야당이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에 협조하지 않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그렇게 바터(교환)를 하는 것은 민주당이 자기들이 총리로 모셨던 한덕수 후보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대표는 6·1 지방선거 목표치에 대해 "과반 승에, 수도권에서 서울·인천·경기까지 다 승리(하는 것)"이라며, 현시점의 판세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승리를 확신하는 곳이 4곳 정도, 국민의힘이 (승리를) 확신할 게 6곳 정도"라고 전망했다.

지지 호소하는 이준석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6일 오후 인천시 계양구 계산역 입구에서 6·1 지방선거와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후보들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2022.5.16 tomatoyoon@yna.co.kr

minaryo@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