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바이든, 北핵실험 우려속 DMZ 방문 추진..대북 메시지 나오나

김지헌 입력 2022. 05. 17. 09:09 수정 2022. 05. 17. 15:29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22일로 잡힌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를 찾을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7차 핵실험을 강행하려는 북한을 향한 '도발 자제 촉구' 메시지가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17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DMZ를 방문하는 방안이 한미 간에 검토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일 방한..평택기지도 방문 가능성
2013년 DMZ 방문한 바이든 미국 부통령 (판문점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이 손녀 피너건양과 함께 7일 오후 판문점 인근 올렛초소(GP)를 방문해 JSA경비대대 소대장으로부터 비무장지대(DMZ) 경계태세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있다. 사진 왼쪽은 커티스 스카파로티 한미연합사령관. 2013.12.7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0∼22일로 잡힌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를 찾을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7차 핵실험을 강행하려는 북한을 향한 '도발 자제 촉구' 메시지가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17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DMZ를 방문하는 방안이 한미 간에 검토되고 있다.

대통령 일정의 특성상 마지막 순간에 최종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지만, DMZ는 가능한 방문지 중 하나로 검토 선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DMZ를 찾는 경우가 많았다.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1983년 처음으로 DMZ를 방문했고 1993년 빌 클린턴 대통령, 2002년 조지 W. 부시 대통령, 2012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DMZ에 발을 내디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방한 당시 방문을 위해 헬기를 타고 출발했다가 짙은 안개 때문에 기수를 돌린 바 있지만, 2019년 6월 DMZ에 있는 판문점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동했다.

미국 대통령이 DMZ를 찾는 데는 남북 대치 상황을 가장 가까이에서 체감하는 동시에 핵·탄도미사일 등으로 국제사회 질서를 어지럽히는 북한의 코앞에서 무언의 메시지를 보내려는 목적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래픽] 역대 미국 대통령 DMZ 방문 일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바이든 대통령도 DMZ를 찾는다면 마찬가지 배경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공고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확장억제, 연합방위태세 등 안보 공약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DMZ에서 북한에 도발 자제, 대화 복귀를 촉구하는 직접적인 메시지를 발신할 가능성도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2년 방문 당시 "남북한 만큼 자유와 번영의 견지에서 분명하고 극명하게 대조되는 곳은 없다"며 우회적인 대북 메시지를 던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방한에서 경기 평택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2001년 8월 미 의회 상원 외교위원장, 2013년 12월 오바마 행정부 부통령 신분으로 방한했을 때 DMZ를 둘러본 바 있다.

jk@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