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국민의힘 유정복 "승세 굳혀" VS 민주 박남춘 "이제 시작"

김현주 입력 2022. 05. 17. 09:15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면서 인천 지방선거 판세가 요동칠 전망이다.

특히 이 고문 출마가 인천시장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정가의 한 인사는 "인천시장 선거의 정확한 판세는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가 반영된 여론조사 추이를 분석해 봐야 알 수 있다"며 "현재로서는 '누가 유리하다'고 말할 단계가 아니다. 이번 주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 지방선거 요동칠까?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왼쪽),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면서 인천 지방선거 판세가 요동칠 전망이다. 특히 이 고문 출마가 인천시장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지역 정가는 이번 주가 최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관측한다.

11일 뉴스1과 인천 정가에 따르면 6월1일 실시하는 인천시장 선거는 유정복(국민의힘) 전 시장과 박남춘(민주당) 현 시장과의 리턴매치로 치러진다.

지난 2018년 선거에선 유 후보가 35.44%를 득표해 57.66%를 얻은 박 후보에게 패했다. 이번 선거는 유 후보의 설욕전이냐, 박 후보가 방어에 성공하느냐가 관전 포인트다.

정가는 이번 선거에서 유 후보와 박 후보가 ‘2강 체제’를 구축하고 이정미 정의당 후보가 추격하는 형국이 될 것으로 본다.

현재까지 나온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유 후보가 박 후보에 앞서고 있다.

중앙일보·갤럽이 지난 4월 29~3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유 후보 41.5%, 박 후보 36.3%로 유 후보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4%p) 내에서 앞섰다.

또 OBS·미디어리서치(5월6~7일) 조사에서는 유 후보 45.7%, 박 후보 38.3%로 유 후보가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 밖인 8.4%p 우세다.

유 후보 측은 이같은 여론조사를 근거로 ‘승세를 굳혔다’고 자평했다.

유 후보 캠프는 “유 후보는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유권자들이 유 후보를 윤석열정부와 긴밀히 협조관계를 유지하며 지역 현안을 풀 수 있는 여당 후보로 인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정가는 다른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가 반영된 여론조사가 나와야 판세를 분석할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로 지금까지의 여론조사는 이 고문의 출마가 확정된 지난 8일 이전에 실시한 것이다. 정가가 8일 이후 실시한 여론조사를 주목하는 이유다.

정가의 한 인사는 “인천시장 선거의 정확한 판세는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가 반영된 여론조사 추이를 분석해 봐야 알 수 있다”며 “현재로서는 ‘누가 유리하다’고 말할 단계가 아니다. 이번 주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 측은 ‘이재명 바람’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여론조사는 대통령선거의 후광이라고 분석된다”며 “본격적인 지방선거 체제로 돌아서면 박 후보의 지지율이 오를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는 박 후보에 시너지 효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