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송가인 눈물 통했다..국악, 2022 교육과정 유지키로

입력 2022. 05. 17. 09:35 수정 2022. 05. 17. 09:37

기사 도구 모음

국악인 출신 송가인을 비롯해 '홀대 논란'이 일었던 국악이 2022 교육과정에서 예전 수준으로 유지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17일 "1차 시안개발 연구진이 지난 10일 현장 의견 수렴 결과와 국악계의 요구를 반영한 연구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송가인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전국악인비상대책위원회와 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는 교육부가 최근 공개한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에 내용 체계와 성취기준에서 국악이 삭제됐고, 필수가 아닌 '성취기준 해설'에 국악 교육이 통합돼 교육이 대폭 축소될 것이라며 개선을 요구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우리가 어렸을 때부터 전통 음악을 보고 듣고 자라야 우리 문화가 어떤 것인지, 우리 것이 어떤 것인지 뿌리를 알고 기초를 알고 자란다고 생각한다. 우리 학생들이 보고 자라야 하는 게 우리 문화고, 우리 전통인데 (학교에서)우리 전통을 배우지 않으면 어디서 배우겠는가." -송가인, 15일 청계광장 국악인 문화제

국악인 출신 송가인을 비롯해 '홀대 논란'이 일었던 국악이 2022 교육과정에서 예전 수준으로 유지될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17일 "1차 시안개발 연구진이 지난 10일 현장 의견 수렴 결과와 국악계의 요구를 반영한 연구 결과를 냈다"고 밝혔다.

1차 연구 결과에는 국악계가 지적한 대로 성취기준에 국악 관련 표현을 살리고, 국악 개념이 들어 있는 2015 교육과정의 음악 '개념체계표'도 유지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애초 국악을 빼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고 제시 방식이 문제였는데, 1차 연구진이 현장 의견을 반영했다"며 "2차 연구진에 국악계도 포함될 것이므로 이같은 1차 연구 결과를 구체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악계는 '장단, 장단의 세, '시김새' 등 국악 개념이 포함된 개념체계표가 2022 교육과정의 시안 연구에 빠져 있고, 음악 교과의 성취기준에서 '생활 속에서 활용되고 있는 국악을 찾아 발표한다'와 같은 국악 관련 기준이 사라졌다며 반발해 왔다.

특히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송가인은 지난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 무대에 올라 교육 정책 재검토를 요청했다.

송가인은 "제가 트로트 가수를 하기 전 우리 국악, 판소리 전공을 15년 넘게 했다"며 "이 자리에 안 나올 수 없었고, 제가 목소리를 높여 말을 안 할 수 없었다. 조금이라도 영향력이 있을 때, 조금이라도 인기가 있을 때 할 말은 해야 한다고 생각해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도중에 울먹이는 듯한 목소리도 냈다. 송가인은 "정은경 교수(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장)님 말을 듣고 눈물이 날 것 같았는데 지금도 눈물이 날 것 같다"며 "이런 상황이 만들어진다는 자체가 이해되지 않고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악을 모르는 일반인들도 많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줘 우리 국악이 더 발전하고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강조했다.

cheo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