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현장에 자필메모 남긴 연쇄 살인범.."악질 범죄자 내가 청소했다"

입력 2022. 05. 17. 09:41

기사 도구 모음

현장에 대담하게 자필 메모를 남긴 살인사건 용의자를 멕시코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멕시코 모렐로스주(州)의 쿠아틀라에선 최근 잇따라 2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백지에 또박또박 인쇄체 대문자로 적어 내려간 메모에서 용의자는 "모렐로스주나 쿠아틀라에서 성인 여성이나 어린 여자아이들을 상대로 강도행각을 벌이면, 그들에게 못된 짓을 한다면 이런 최후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용의자가 현장에 남긴 자필 메모. 포풀라르

현장에 대담하게 자필 메모를 남긴 살인사건 용의자를 멕시코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멕시코 모렐로스주(州)의 쿠아틀라에선 최근 잇따라 2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사체로 발견된 사람은 여자 1명을 포함해 모두 세 명, 자동차에서 변을 당했다는 게 사건의 공통점이다. 

경찰은 범행 후 사체를 트렁크에 눕혀 놓은 점 등을 감안할 때 때 동일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용의자를 특정할 만한 단서가 좀처럼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손에 쥐고 있는 유일한 증거는 용의자가 현장에 남긴 자필 메모다. 

백지에 또박또박 인쇄체 대문자로 적어 내려간 메모에서 용의자는 "모렐로스주나 쿠아틀라에서 성인 여성이나 어린 여자아이들을 상대로 강도행각을 벌이면, 그들에게 못된 짓을 한다면 이런 최후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청소부 올림'이라는 인사로 메모를 마쳤다. 

경찰은 사망한 3명의 신원과 범죄경력을 확인 중이다. 메모의 내용을 볼 때 사망한 3명은 범죄자였을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경찰은 "사망한 3명이 모두 범죄자였고, 살인범은 범죄를 응징한 '익명의 정의의 사도'라는 게 매우 유력한 시나리오"라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은 "살해된 3명이 성범죄와 살인에 연루돼 있었다는 제보가 있다"고 보도했다. 

쿠아틀라에선 여성들이 연기처럼 사라졌다가 변사체로 발견되는 사건이 올해 들어 유난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지금까지 최소한 29명이 실종 후 변사체로 발견됐다. 가장 최근의 사건은 22살 여성이 실종 이틀 만에 쓰레기봉투에 담긴 변사체로 발견된 사건이다. 

경찰은 "피해자의 가족이나 지인 중 누군가가 복수를 작정하고 개인적으로 용의자를 추적한 뒤 응징에 나선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잔인한 범죄자 응징에 대한 여론은 엇갈린다. "아무리 중죄를 지었어도 저런 식으로 복수를 하는 건 야만적"이라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이제야 정의가 제대로 설 수 있게 됐다"고 반기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한 네티즌은 "범죄가 난무하는 건 범죄를 제대로 처벌하지 않는 데 그 이유가 있다"며 "공권력이 못하는 일이라면 누군가 나서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끔찍한 최후가 기다린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만큼 효과적인 범죄예방법은 없다"며 "범죄자들을 척결한 '청소부'에게 상을 주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