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전경련 "일본 입국시 격리면제로 양국 경협 강화의 큰 물꼬 터"

김보경 입력 2022. 05. 17. 09:48

기사 도구 모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일본이 코로나19 백신을 3차례 접종한 한국인 입국시 격리면제를 하기로 한 것과 관련, "양국 경제협력 강화의 큰 물꼬를 튼 것으로 평가한다"며 환영했다.

전경련은 이날 김봉만 국제본부장 명의로 배포한 입장문에서 "그간 일본 입국 시 취해진 3일간의 격리 의무는 한일 경제협력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해왔다"며 "(격리면제 조치에 대해) 한국 경제계는 큰 환영을 표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일본이 코로나19 백신을 3차례 접종한 한국인 입국시 격리면제를 하기로 한 것과 관련, "양국 경제협력 강화의 큰 물꼬를 튼 것으로 평가한다"며 환영했다.

전경련은 이날 김봉만 국제본부장 명의로 배포한 입장문에서 "그간 일본 입국 시 취해진 3일간의 격리 의무는 한일 경제협력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해왔다"며 "(격리면제 조치에 대해) 한국 경제계는 큰 환영을 표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번 조치가 한일 양국 간 교류 확대와 관계 개선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양국은 사증면제 정지 해제 등 상호 인적교류의 원활화를 위해서도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경련은 이어 "전경련을 포함한 경제계도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과 함께 양국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일본 외무성은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이들에 대해 그간 적용했던 검역소장 지정 시설에서의 대기(3일)를 17일 오전 0시부터 없앤다고 전날 발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id@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