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탕탕탕~ 총격전 벌어지자 교사들이 함께 노래 부른 이유는

입력 2022. 05. 17. 09:51

기사 도구 모음

탕탕탕~. 총성이 울리기 시작하자 유치원 교사들은 다급하게 아이들을 교실 바닥에 엎드리게 했다.

잔뜩 공포에 질린 아이들이 바닥에 엎드리자 교사들은 아이들에게 노래를 불러주기 시작했다.

총성이 울리는 가운데 교사들은 겁을 먹은 아이들을 위해 노래를 불러주기 시작했다.

교사들이 노래를 불러주기 시작하자 아이들은 어느 정도 안정을 찾는 듯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총격전이 벌어지자 바닥에 엎드려 있는 유치원생들. 영상캡처

탕탕탕~. 총성이 울리기 시작하자 유치원 교사들은 다급하게 아이들을 교실 바닥에 엎드리게 했다. 

잔뜩 공포에 질린 아이들이 바닥에 엎드리자 교사들은 아이들에게 노래를 불러주기 시작했다. "토끼야, 토끼야 피하거라, 토끼야 피하거라" 총격전이 끝날 때까지 교사들은 차분하게 계속 노래를 불렀다. 

칠레 페드로 아기레 세르다라는 곳에서 최근 발생한 실제상황이다. 총격전이 벌어진 위급한 상황에서 교사들은 노래를 불러주며 유치원생들을 안정시키고 보살폈다. 

교사들이 침착하게 대응한 덕분에 아이들은 안전하게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지역사회는 물론 칠레 전국에선 교사들에게 격려가 빗발치고 있다. 

원생들이 막 등원을 마친 이른 시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교사와 원생들이 하루를 시작하려고 하는데 갑자기 유치원 밖에서 총성이 울리기 시작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총격전이 벌어진 곳은 유치원 주변의 한 장례식장, 살인까지 저지러 수배 중인 19살 청년이 괴한들과 벌인 총격전이었다. 교사 로사니 라고스는 "이주를 가고 싶다는 주민들이 있을 정도로 총격전이 자주 발생했지만 유치원으로부터 이토록 가까운 곳에서 총격전이 벌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총성이 울리자 교사들은 80여 명 원생들은 아이들을 교실 바닥에 엎드리도록 했다. 2~5살 원생들은 교사들의 지시에 따라 바닥에 바짝 엎드렸다. 일부 원생들은 잔뜩 공포에 질린 채 두 손으로 귀를 막았다. 

"토끼야, 나쁜 사냥꾼이 너를 잡으러 오고 있단다. 어서 피하거라, 어서 피하거라" 교실에서 이런 노래가 울려 퍼지기 시작한 건 그때였다. 총성이 울리는 가운데 교사들은 겁을 먹은 아이들을 위해 노래를 불러주기 시작했다. 

교사들이 노래를 불러주기 시작하자 아이들은 어느 정도 안정을 찾는 듯했다. 몇몇 아이들은 교사들의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총격전이 끝날 때까지 교실에선 노래가 멈추지 않았다. 덕분에 아이들은 안전하게 위기를 넘겼다. 유탄사고는 다행히 발생하지 않았다. 

바닥에 대피하고 노래 부르기는 유치원이 이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한 매뉴얼이었다. 페드로 아기레 세르다에선 전에도 종종 총격전이 벌어지곤 했다. 유탄을 맞아 어른과 아이가 숨진 일도 있었다. 

교사 라고스는 "매뉴얼을 적용하는 일이 없는 게 가장 좋겠지만 유감스럽게도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면서 "다행히 아이들이 잘 따라주어 안전하게 상황을 넘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어린 아이들이라 아무 것도 모르는 것 같지만 아이들도 본능적으로 위기를 느낀다"면서 "아이들에게 트라우마가 남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침착하게 아이들은 지도해 안전하게 상황을 넘기도록 한 교사들에겐 격려와 칭찬이 쇄도하고 있다.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