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오월을 드립니다'.. 내일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허고운 기자 입력 2022. 05. 17. 09:58

기사 도구 모음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다.

17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올해 기념식 주제는 '오월을 드립니다'로서 5·18민주유공자와 유족들에겐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들에겐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소중하게 가꿔 희망 가득한 5월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취

지로 행사가 기획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다.

17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올해 기념식 주제는 '오월을 드립니다'로서 5·18민주유공자와 유족들에겐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들에겐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소중하게 가꿔 희망 가득한 5월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취 지로 행사가 기획됐다.

보훈처는 특히 "이번 기념식을 앞두고 5·18민주화운동 3개 사단법인이 작년 1월 국가유공자법 개정 뒤 1년5개월 만에 공법단체 전환이 마무리돼 의미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올해 행사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 인사, 각계 대표, 학생 등 2000여명에 참석할 예정이다. 작년엔 참석자 수를 99명으로 제한했다.

기념식은 헌화와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55분간 진행된다.

추모공연은 '오월의 진실'을 주제로 한 영상으로 시작해 기념식장 공연으로 이어진다. 영상은 영화 '택시 운전사'를 본 따 '5월의 택시, 진실을 향해 달린다'는 내용으로서 5·18역사의 현장인 '오월길'을 달리는 택시에 역사전문가와 유공자, 배우, 미래 세대 등이 함께한다.

뮤지컬 '광주'에서 윤상원 열사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이지훈이 영상 속 택시 운전사를 맡고, 5·18 역사전문가인 최정기 전남대 교수가 동승해 5·18 명칭의 유래 등 역사적 사실을 전달한다.

영상은 택시가 최종 목적지인 국립5·18민주묘지에 도착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후 실제 택시에서 내린 이지훈이 오월어머니합창단·어린이합창단과 함께 5·18영령들을 추모하는 '오월의 노래'를 함께 부를 예정이다.

기념공연에선 성악 전공 대학생 2명과 교사연합합창단 40명이 '행복의 나라로'를 부르며, 이어 참석자 전원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5·18정신 위에 굳건히 뿌리를 내리고 있다"며 "이번 기념식을 통해 국민 모두가 5·18민주화운동의 고귀한 정신을 오롯이 계승해 희망 가득한 오월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전했다.

h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