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유명 암호화폐 거래소 대표가 "비트코인 미래 없다"

박형기 기자 입력 2022. 05. 17. 10:08 수정 2022. 05. 17. 10:14

기사 도구 모음

세계 4위권 규모의 마진거래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대표가 비효율성과 높은 환경 비용 때문에 "비트코인의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인 FTX의 설립자인 샘 뱅크맨-프라이드 최고경영자(CEO)는 FT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비효율성과 높은 환경 비용 때문에 지불 네트워크로서 미래가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당기사 - FT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세계 4위권 규모의 마진거래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대표가 비효율성과 높은 환경 비용 때문에 “비트코인의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암호화폐 거래소인 FTX의 설립자인 샘 뱅크맨-프라이드 최고경영자(CEO)는 FT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비효율성과 높은 환경 비용 때문에 지불 네트워크로서 미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비트코인을 뒷받침하는 블록체인 거래를 검증하는 작업 증명 시스템이 암호화폐를 만드는 데 필요한 수백만 건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을 만큼 확장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뿐 아니라 “비트코인 채굴에 전기가 너무 많이 들어가 지구 환경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FTX를 세계 최대 가상 자산 거래소 중 하나로 키운 30세의 이 억만장자는 비트코인보다 이더리움이 더 친환경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작업 증명 방식을 실행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의 양이 심각한 환경적 악영향을 초래한다”고 강조했다.

케임브리지 대학의 비트코인 ​​전력 소비 지수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은 노르웨이와 스웨덴 등의 연간 전력소비량보다 더 많은 전기를 소모한다.

그는 그러나 "이같은 결함에도 비트코인이 당분간은 암호화폐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즉각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당분간 자산, 상품 및 가치저장 수단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