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필리핀 동남아 최대 금·구리광산 개발 '청신호'..규제 해제

김범수 입력 2022. 05. 17. 10:11

기사 도구 모음

필리핀의 대규모 금·구리 광산 채굴 작업이 관련 규제가 풀리면서 12년만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남코타바토 주정부는 '탐파칸 금·구리 광산' 프로젝트 진행을 가로막은 노천광산 개발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필리핀 광산지질국(MGB)의 윌드레도 몬카노 국장은 "주의회가 투표를 통해 규제를 없애면서 동남아 지역의 가장 큰 금·구리 광산 개발을 위한 장애물이 모두 사라졌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코타바토주, 환경 오염 이유로 노천광산 금지했다가 해제
추정 매장량 구리 1천500만t·금 1천760만 온스
지난 20007년 외국기업의 광산개발 규탄 시위를 벌이는 필리핀 시민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의 대규모 금·구리 광산 채굴 작업이 관련 규제가 풀리면서 12년만에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남코타바토 주정부는 '탐파칸 금·구리 광산' 프로젝트 진행을 가로막은 노천광산 개발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필리핀 광산지질국(MGB)의 윌드레도 몬카노 국장은 "주의회가 투표를 통해 규제를 없애면서 동남아 지역의 가장 큰 금·구리 광산 개발을 위한 장애물이 모두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 광산은 지난 2010년 남코타바토주 당국에 의해 채굴이 금지됐다.

지난 2016년 취임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임명한 환경장관인 지나 로페즈도 이듬해부터 전국적으로 노천광산 채굴을 불허했다.

노천광산 개발이 미세먼지 발생 및 지하수 오염을 일으켜 주변 4개 주와 6개 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최대 투자자인 자원개발업체 글렌코어는 결국 사업에서 철수하면서 그동안 개발이 중단됐었다.

개발사 측에 따르면 탐파칸 광산의 매장량은 구리 1천500만t(톤)과 금 1천760만 온스로 추정된다.

이후 규제로 인해 침체된 광업을 되살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확산하자 두테르테는 지난해말 노천광산 채굴을 다시 허용키로 결정했다.

한편 차기 대통령에 당선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는 대선 유세 기간에 지속가능한 광산 개발을 허용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면서도 노천광산 개발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한 바 있다.

bumsoo@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