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거북선처럼 AI를 게임 체인저로'.. 해군 "2045년 全영역 적용"

박응진 기자 입력 2022. 05. 17. 10:28

기사 도구 모음

해군이 창설 100주년이 되는 오는 2045년까지 전 임무영역에 인공지능(AI)를 적용시켜 '해군 군사혁신 2045'을 완성시킬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김정수 해군참모총장은 환영사에서 "해군은 국방 분야 AI를 선도하기 위해서 AI 기반 해군 전 임무영역 혁신을 위한 추진계획을 구체화해가고 있다"며 "안보환경과 과학기술 발전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신(新)해양전략과 작전개념을 정립해 '해군 군사혁신 2045'를 발전시켜 왔으며, '스마트 네이비' 추진을 통해 첨단과학 기술을 해군력에 접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군정책포럼 개최.. 김정수 총장 "스마트 네이비 추진"
지난 2018년 10월11일 제주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진행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가한 해군 구축함 율곡이이함 등이 대오를 맞춰 기동하고 있다. 2018.10.11/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해군이 창설 100주년이 되는 오는 2045년까지 전 임무영역에 인공지능(AI)를 적용시켜 '해군 군사혁신 2045'을 완성시킬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해군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해군호텔에서 한국국방연구원(KIDA)과 함께 개최한 '22-2차 해군정책포럼'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포럼 행사는 '해양안보환경 전망과 정예 해군력 건설 방향'을 주제로 진행됐다.

김정수 해군참모총장은 환영사에서 "해군은 국방 분야 AI를 선도하기 위해서 AI 기반 해군 전 임무영역 혁신을 위한 추진계획을 구체화해가고 있다"며 "안보환경과 과학기술 발전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신(新)해양전략과 작전개념을 정립해 '해군 군사혁신 2045'를 발전시켜 왔으며, '스마트 네이비' 추진을 통해 첨단과학 기술을 해군력에 접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경수 해군본부 정보화기획참모부 지능정보체계과장은 "임진왜란 시기 거북선처럼 AI 과학기술을 전장의 '게임 체인저'로 활용해 지능형 다영역 통합 해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갈 것"이라며 "AI 소요기획, 데이터 인프라 확보, 전문 인재 양성 등 3대 분야를 중심으로 AI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해군은 Δ지능형 통합 해양감시체계 Δ지능형 통합 지휘통제체계 Δ지능형 스마트 배틀십 ΔAI 기반 유·무인체계 등을 '해군 군사혁신 2045'의 주요 과제로 삼아 추진하고 있다.

정구연 강원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발제에서 "규칙 기반 해양질서의 재구축을 위해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 제시 이후 지속적으로 맞춤형 협의체를 구성하고 있고, 일본도 역내 국가들과 소규모 다자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양에서 분쟁이 발생할 소지가 다분하기 때문에 국가의 해양 역량 강화가 반드시 요구된다"고 말했다.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엔 같은 장소에서는 김정수 총장 주관으로 '22-1차 운주포럼'이 열린다. '운주포럼'엔 서울 지역에서 근무 중인 대령급 이상 해군·해병대 장교 40여명이 참석해 해군의 주요정책을 논의한다.

pej8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