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중국 4월 반도체 생산량, '상하이봉쇄' 여파로 급감

정재용 입력 2022. 05. 17. 10:38

기사 도구 모음

'반도체 굴기' 정책에 힘입어 증가하던 중국의 반도체 생산량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와 '제로 코로나' 정책 여파로 급감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의 발표 자료를 인용해 중국 반도체 산업 중심지인 상하이의 코로나19 상황 악화 등의 영향을 받아 중국의 4월 집적회로(IC·반도체 칩) 생산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1% 줄어든 259억 개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년 동기 대비 12.1% 감소..월 생산량 2020년 12월來 최저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반도체 굴기' 정책에 힘입어 증가하던 중국의 반도체 생산량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와 '제로 코로나' 정책 여파로 급감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의 발표 자료를 인용해 중국 반도체 산업 중심지인 상하이의 코로나19 상황 악화 등의 영향을 받아 중국의 4월 집적회로(IC·반도체 칩) 생산량이 전년 동기 대비 12.1% 줄어든 259억 개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반도체 칩 검사 장면 [AFP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같은 중국의 4월 반도체 칩 생산량은 월간 기준으로 2020년 12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전날 발표한 4월 경제통계에 따르면 반도체 칩 생산량 감소와 함께 자동차, 로봇 등 반도체 연관 산업의 생산량도 대폭 감소했다.

특히 4월 자동차 생산량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상하이 봉쇄'의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43.5% 급감했다.

상하이 자동차판매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상하이시의 경우 지난달 모든 대리점이 문을 닫으면서 상하이의 자동차 판매량이 '0'을 기록했다.

중국의 4월 산업용 로봇 생산량도 작년 동기 대비 8.4% 감소했다.

중국의 '경제수도'이자 반도체 산업 중심지인 상하이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0여 일째 강도 높은 봉쇄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상하이시는 코로나19가 소강상태를 보임에 따라 전날, 6월 1일부터 중하순까지 정상적인 생산·생활 질서를 완전히 회복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국의 반도체 생산량은 반도체 자립을 목표로 한 반도체 굴기 정책에 힘입어 그동안 빠른 속도로 늘어났으나, 올해 들어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중국의 반도체 칩 생산량은 지난해 4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무려 29.4% 급증한 286억 개에 달했다.

중국 정부는 세제 지원 보조금 지급 등의 형태로 반도체 분야를 측면 지원하고 있다.

jjy@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